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미래 주택 키워드는 "친 환경" . "가족

반응형

미래주택 키워드는 `친환경ㆍ가족`






◆10년 후 주거문화 / (5) 미국 신개념 주택서 배운다◆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브로드웨이 애비뉴 323

3층 단독주택. 미국주택협회(NAHB)가 미국 주택의 모범 답안으로 제시한 '뉴 아메리칸 홈(New American Home)'이다.

NAHB는 세계 최대 주택 관련 전시회인 '인터내셔널 빌더스 쇼'에 해마다 '뉴 아메리칸 홈'(이하 뉴홈)을 출품해 '미국 주택 흐름은 이렇다'고 선언한다.

올해는 주택업체들이 '뉴홈' 외에도 견본주택 7~8개를 선보였다.

무엇보다도 가족 중심 공간 배치, 친환경 자재, 단독주택과 공동주택 장점을 모은 타운하우스 경향 확산 등이 특징이었다.

이광훈 드림사이트 대표는 "친환경 주택이 세계적인 추세"라며 "한국도 친환경적인 주택단지에 친환경 주택문화 확산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 가족 중심, 재택근무 강조

= 뉴홈 내부에 들어선 첫 느낌은 '매우 뜻밖이네'였다 . 통상 미국 주택 1층은 넓은 거실과 주방이 배치되게 마련. 그러나 관람객을 맞은 뉴홈 첫얼굴은 넓은 업무공간(Home Officeㆍ홈 오피스)이었다 . 거실과 부엌은 어디로 간 것일까.



어쨌든 1층 홈오피스는 매우 인상적이었다. 2층을 터서 천장이 높았다 . 컴퓨터 등을 갖춰 업무를 볼 수 있게 꾸몄고 옆에는 거실보다 훨씬 규모가 작은 응접실이 있었다.

30여 개 업체가 함께 만든 'insync홈'도 전체 분위기는 뉴홈과 크게 달랐지만 입구에 홈오피스와 응접실을 배치했다는 점은 같았다 . 1층에 넓은 거실 대신 조그만 응접실과 넓은 업무공간을 붙여 재택근무 기능을 강화한 것이다.

침실과 욕실로 구성된 2층을 지나 3층에서야 부엌과 거실을 볼 수 있었다.

외부인이 거실을 보려면 2층의 사적 공간을 거쳐야 하는 셈이다 . 따라서 3층 거실은 외부인보다는 가족을 위한 놀이공간 성격이 강했다.

◆ 태양광 발전 가격도 저렴

= 뉴홈 지붕에는 태양광 발전 설비가 설치돼 있다.

안내 도우미는 "하루에 10kWh 전기를 생산한다"고 말했다 . 그는 "태양광전지, 단열필름 등을 이용해 냉난방 비용을 73% 줄였으며 온수 비용도 54% 줄였다"고 자랑했다.

미국에서 태양전지 인기는 높다. 일반인에게 건축자재를 파는 '홈데포'에서도 태양광전지를 볼 수 있을 정도다.

차고에서는 도우미가 바닥에 붙은 강철 뚜껑을 열었다 . 차고 지하가 빗물을 받아 저장하는 탱크였다.

도우미는 "용량이 2만6500ℓ며 펌프로 테라스와 지붕에 끌어올려 나무에 물을 준다"고 했다 . 빗물재활용 시스템이다.

올랜도 컨벤션센터 마당에 설치된 '넥스트젠(NEXTGEN)' 주택은 바깥 온도에 따라 난방에너지원이 자동으로 조절된다.

도우미는 "가스 가격과 전기 가격을 비교해 값싼 에너지원을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스마트시스템을 채택했다"고 말했다.

◆ 화려한 디지털 기술

= 넥스트젠은 화려한 디지털 기술을 주택에 응용했다.

"집주인이 현관문을 닫고 외출하면 자동으로 실내가 소등되며 보안시스템이 작동합니다 ." "오븐에 '10분 더 데워'라고 말해 보세요. 오븐이 자동으로 작동합니다 ."



안내 도우미는 여러 디지털 기기를 직접 시범 작동하며 "집안 어디서든 터치스크린에 손가락을 대기만 하면 음악 청취, 커튼 치기 등 모든 일을 할 수 있다"고 자랑했다.

◆ 소박하지만 자연스러운 설계

= 뉴홈은 창문이 크고 많았다. 자연채광을 최대한 이용했다 . 부엌에서 주부가 책을 읽는 공간에도 천장에 창을 내 머리 위로 햇살이 쏟아지게 했다.

공공건물에서 자연채광을 극대화한 설계는 이미 많다 . 세계적인 건축가 쿨 하스가 설계한 시애틀 도서관은 햇빛이 홍수처럼 쏟아진다.

최삼영 가와종합건축사무소장은 "기술이 더욱 발달하면 시애틀 도서관 같은 채광시스템이 일반 주택에 도입될 수 있다"며 "기술 발달로 자연에 더욱 다가갈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화려한 가구를 제외한다면 뉴홈은 매우 소박한 건물이다 . 외관 마감을 살피던 한 국내 건설사 관계자가 "한국에서 이 정도 마감이라면 사장이 다시 하라고 지시할 것"이라고 말할 정도였다 . 건물 내부도 시멘트 질감이 그대로 드러나 있었다.

◆ 한국, 친환경 에너지 주택 시급

= 넥스트젠에는 'STRONG(튼튼한 집) GREEN(친환경) EFFICI

NET(높은 에너지 효율) DIGITAL(디지털)'이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었다.

미국이 생각하는 미래주택 키워드다. 친환경 에너지를 값싸게 이용하며 디지털 기술로 유비쿼터스 주택을 만들겠다는 얘기다.

넥스트젠 관계자는 "에너지 절약 프로그램을 도입하면 한 해 120억달러 정도 비용을 아낄 수 있다"며 "미국에서는 에너지 절약형 주택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친환경 에너지 주택 도입을 게을리하고 있는 한국은 지금 신흥시장을 놓치고 있다는 메시지나 다름이 없다.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만화의추억 | 정하건 | 충남논산시내동819번지 2층 | 사업자 등록번호 : 794-47-00283 | TEL : 070-8800-3795 | Mail : hgunjung@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20-충남논산-018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