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안 초록 식물 하나가 얼마나 큰 즐거움을 주는지 키워본 사람만이 알 수 있다. 마당 없이도 정원을 꾸미는 방법은 여러 가지. 베란다, 거실 등 자투리 공간을 아름다운 뜰로 꾸며보는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art 1 "어떤 것을 사야 할까?"…화초의 종류

1 에어 플랜트
공기 중 수분을 먹고 사는 식물로 뿌리는 있으나 영양은 잎으로 흡수한다. 약간의 햇볕과 수분만으로도 잘 자라 예쁜 그릇이나 유리잔에 컬러스톤을 깔아 바로 서게 해주면 된다. 파인애플과 틸란드시아속 식물로 풍란이 대표적이다.

2 아쿠아 플랜트
물속에서 기르는 수초로 화초나 관엽 식물에 비해 관리가 편하다. 유리 용기에 모래를 깔고 심어 물을 붓거나 물 위에 띄워 키운다. 머시룸이나 헤어그래스, 물상추, 이끼류 등이 대표적이다.

3 허브
향기 있는 식물로 로즈메리, 라벤더, 페퍼민트 등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허브는 햇빛이 부족해서보다는 통풍이 잘 안 되어 죽는 경우가 많다. 하루에 4~5시간 정도 공기가 순환되는 장소에 두면 잘 자란다.

4 선인장

잎이 없는 다육질의 큰 줄기와 가시가 특징. 여러 종류가 있지만 화원에서 판매하는 선인장은 주로 기둥선인장을 접목한 것이 많다. 대개 화초는 흙이 완전히 마르기 전에 물을 주지만 선인장은 완전히 건조해진 뒤 물을 줘야 한다.

5 다육식물
건조한 날씨에 적응하기 위해 잎에 많은 양의 수분을 저장하고 있는 식물로 카랑코에, 크라술라, 리소프스 등이 있다. 건조해도 쉽게 말라죽지 않지만 햇볕을 잘 쐬주고 통풍이 잘되는 곳에 놓아야 한다.

6 관엽식물
잎을 관상의 대상으로 하는 이국적인 녹색식물로 베고니아, 페페로미아, 칼라테아 등이 대표적이다. 습기와 병충해에 강해 실내에서 키우기 쉽지만 추위에는 약한 편이다. 따라서 선풍기나 에어컨의 찬바람이 직접 닿지 않도록 주의한다.

7 분재식물
작은 화분에 나무의 특징과 정취를 축소시켜서 가꾼 것으로 인공적인 배양 기술로 만들어졌다. 분의 크기, 분의 상태, 분재의 종류에 따라 관리 방법이 다르며 키우기도 까다로운 편이다.

Part 2 “어떻게 키울까?”…초보 가드닝 노하우

1 화초 고르기_ 초보자라면 기르기 쉬운 화초부터 시작한다. 잎이 단단하고 질긴 녹색 식물을 고른다. 제라늄, 베고니아, 가랑코에, 시클라멘 등이 좋으며, 미니 화분보다 깊은 화분이 쉽다.

2 물주기_
손으로 흙을 만져 푸석푸석하게 말랐을 때 물을 준다. 흙이 흠뻑 젖어 화분 받침대를 통과할 때까지 충분히 주며 화분 받침대에 고인 물은 뿌리를 썩게 하므로 즉시 따라낸다.

3 화초 관리_
물을 잎에 직접 뿌리면 잎이 금세 시든다. 잎에 잔털이 많거나 두툼하거나 잎이 화분을 덮을 정도로 큰 화초는 물을 많이 먹는 종류이므로 물을 화분 받침에 부어준다.

4 잎과 흙 관찰하기_
길러본 경험이 적다면 화초 구입 후 처음 1주일 정도는 잎과 흙을 세심하게 관찰한다. 크고 튼튼한 잎은 먼지를 자주 닦아 광합성을 돕고 2~3일마다 손가락으로 흙을 체크한다.

5 분갈이 시기_
화원에서 사온 화초를 그대로 오랫동안 키울 수 없다. 비닐 포트에 담겨 있는 경우에는 가급적 빨리 분갈이를 한다. 일반적으로 쓰이는 배양토를 구입해 깊고 넉넉한 화분에 옮긴다.

6 습도 조절_
덥고 건조한 실내에서 화초를 키우려면 수분 공급이 중요하다. 통풍이 잘되는 곳에 화초를 놓아 공기를 쐬주고 흙에 이끼를 덮어 스프레이를 해주면 수분이 오래 유지된다.

7 양분 주기_
비료나 양분을 너무 많이 주면 오히려 뿌리가 상할 수 있다. 비료는 분갈이를 하면서 부엽토를 흙에 섞어주는 정도가 좋다. 평소에 부엽토를 흙 위에 조금씩 뿌리는 것도 방법이다.

Part 3 Veranda Garden

베란다는 햇빛이 잘 들어 식물을 키우기 좋은 장소다. 공간 활용이 어려운 구석 공간에 가구를 배치하면 정원 꾸미기가 한결 수월해진다. 바닥에는 키 큰 식물을 고루 두어 초록이 무성한 느낌을 주고 가구 곳곳에 미니 화분을 배치해 아기자기함을 더한다. 화분을 넣은 새장을 매달거나 멋스러운 가드닝 소품을 적절히 두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

1 나무 상자에 미니 화분을 담는다
오래된 나무 상자는 정크나 컨트리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는 좋은 소품이다. 쉽게 구할 수 있는 사과 상자는 가든 분위기에 잘 맞는 데다가, 바닥에 배수구가 될 만한 틈이 있어 식물을 키우기에 알맞다. 곤도라가 담긴 나무박스 1만원, 신세계인테리어.

2 투명한 컵에 수생식물을 띄운다
작고 투명한 컵에 수생식물을 담아 장식장에 놓으면 꽃보다 세련되어 보인다. 컵에 2/3정도 물을 담고 마음에 드는 식물을 띄운 뒤 일주일에 한두 번 물만 갈아주면 탈 없이 잘 자란다. 물이끼가 담긴 투명 디저트컵 1개 5백원, 나무스타일.

3 화분을 넣어 매단 철제 새장
창가는 통풍도 잘되고 일조량도 적당해 화분을 키우기 좋은 장소다. 철제 새장에 잎이 풍성한 화분을 넣어 적당히 매달면 싱그러운 분위기가 느껴진다. 남대문 꽃상가나 고속터미널 지하상가에서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새장을 구입할 수 있다.

4 나뭇가지 펜스 사이로 미니 유리병 데코
보기 싫은 베란다 자투리 공간은 나뭇가지 펜스로 센스 있게 가릴 수 있다. 펜스 사이사이 수생 식물을 띄운 미니 유리병을 끼우면 그 자체가 내추럴한 실내 정원이 된다. 나뭇가지 펜스 3만원, 현대데코. 미니 유리병 1개 1천5백원, 나무스타일.

Part 4 Dining Room Garden

가족이 함께 식사하는 공간에 화초를 키우면 분위기가 달라진다. 공기 정화 효과는 물론 정서적으로도 도움이 된다. 테이블과 어울리는 가구를 적절히 배치하는 것이 기본. 바닥에는 배수 걱정 없는 분재를 놓고 벤치에 크고 작은 식물이 어우러지도록 놓아 싱그러움을 살린다. 작은 화분과 내추럴 소품으로 선반을 장식해 멋스럽게 꾸민다. 하늘색 식탁은 더 하우스.

1 작은 식물은 액자와 함께 연출한다
프레임이 깊은 나무 액자에 키 작은 화분을 올려놓으면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다양한 크기로 여러 개 만들어 선반 위에 올려놓으면 더욱 풍성하게 느껴진다. 풍란을 올려놓은 나무액자 2천5백원, 리틀하우스.

2 빈 바구니를 화분으로 활용한다
잎을 엮어 만든 오브제나 빈 바구니를 화분으로 활용해 선반을 장식한다. 바구니는 장식적인 효과도 있지만 무엇보다 통풍이 잘되고 물이 잘 빠지기 때문에 뿌리가 썩는 것을 막아주므로 일석이조 효과를 누릴 수 있다.

3 독특한 소품으로 재미를 더한다
실내 가드닝 연출을 좀 더 멋스럽게 하려면 식물뿐 아니라 화기에도 멋을 부려본다. 눈여겨 살펴보면 재미있는 디자인의 가드닝 소품을 찾을 수 있다. 눈에 띄는 소품 하나로 가든 분위기가 달라진다. 물배추가 담긴 미니 변기 화분 2만원, 나무스타일.

4 컬러풀한 식물을 테이블 센터피스로
컬러감이 돋보이는 식물을 투명한 유리 화병에 담아 테이블 센터피스로 장식한다. 세팅할 화분과 테이블 컬러가 잘 어울려 더욱 통일감 있다. 호접란이 담긴 투명 유리 화병 1만원, 나무스타일.

화초 협찬 / 썬화원(031-705-3954)·플라워홈(02-594-0700) 제품 협찬 / 더 하우스(02-333-9630)·나무스타일(031-706-0016)·리틀하우스(02-536-4855)·현대데코(02-535-1122)·신세계인테리어(02-753-4097) 스타일리스트 / 안선미(redtree, 010 7767 0984) 진행 / 정지연 기자 사진 / 원상희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