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주말드라마 <글로리아>
글로리아! 몰랐던 재능을 발견하고 새로운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드라마가 있다. 인생에 대해 글로리아!라고 외칠 수 있는 행복한 드라마 MBC 주말드라마 <글로리아>가 따뜻한 감성 디자인을 선보이는 Z:IN:이 그 행복한 무대를 꾸몄다.

글로리아에 등장하는 공간 전개도
글로리아 세트장에서 찾은 포인트

1. 모노톤의 공간에 스타일리쉬한 포인트 벽지로 공간에 개성을 표현하기
드라마 공간 안에서는 평범한 주거공간과는 다른 인테리어 디자인을 만날 수 있다. 글로리아 세트장에서도 개성 넘치는 공간이 펼쳐지는 데 전체적인 색감이 파스텔 블루 톤으로 부드러우면서 세련된 주거공간을 표현했다. 여기에 아방가르드한 패턴이 디자인된 Z:IN 벽지가 고전미가 느껴지는 앤틱 가구와 조화를 이루면서 차분하지만 호화로운 저택의 거실을 연출한다.
화이트 컬러와 파스텔 블루의 온화로운 조화가 느껴지는 이곳은 윤서의 집이다. 곳곳에 놓아진 화병과 블랙 컬러의 앤틱 소품들이 고풍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한다.
윤서의 집이 파스텔 블루의 노멀 벽지에서 톤 앤 매너를 이루는 은은한 포인트 벽지를 활용했다면, 강석의 집은 옐로우 컬러와 대비를 이루는 바이올렛 컬러로 유럽 스타일의 포인트를 주었다. 포인트 벽지로 활용된 Z:IN 벽지 실크 NB 오키드는 Royal College of Art 디자이너 'Lucinda Abell'의 작품으로 대담한 꽃잎과 리본 잎사귀가 현대적인 색감으로 표현되면서 독특한 이미지를 표현한다.

2. 강한 색감의 솔리드 벽지와 플라워 패턴으로 내추럴 스타일 연출하기
신비로운 바이올렛 색감이 트렌디한 침실을 디자인한다. 바이올렛 색감 벽지에 모던한 청색의 소파와 화이트 가구가 매치되면서 다채로운 색감의 러블리한 스타일을 연출한다. 이 공간에 내추럴한 무드를 불어 넣는 포인트는 Z:IN 벽지 실크 NB 초원으로 바람에 살랑거리는 사랑스러운 양귀비 꽃잎이 세밀하게 묘사돼 고요하면서도 서정적인 분위기를 더한다.
신비로운 바이올렛 색감이 트렌디한 침실을 디자인한다. 모던한 청색의 소파와 화이트 가구의 조화도 멋스럽다. 이 공간에 내추럴한 무드를 불어 넣는 것이 바로 Z:IN 벽지 실크 NB 초원이다. 바람에 살랑거리는 사랑스러운 양귀비 꽃잎이 세밀하게 묘사된 디자인으로 고요하면서도 서정적인 공간으로 연출하는 포인트가 되어 준다.
 
글로리아의 여주인공, 진진의 집 구경하기

극 중 여주인공인 진진은 부자는 아니지만 꿈과 희망으로 늘 긍정적인 삶을 사는 캐릭터다. 배두나 특유의 여유로운 성격이 공간에도 묻어나는 듯 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