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견/●애견정보

애견 질병과 예방 - 구토와설사

반응형
구토/설사

구토와 설사는 애견들에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 중에 하나로 실제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 경우도 있지만 심각한 질병에 감염된 경우에 나타나는 전초 징후가 될 수 있습니다. 애견이 구토와 설사로 잘 먹지 못하게 되면 건강에 심각한 장애를 초래하여 병원에 가게 되고 여러 가지 질병의 초기 증상이 될 수가 있습니다.

구토

구토란 구토중추의 자극으로 인해 먹었던 음식물이나 위산, 소화액 등을 토하는 것을 말하는데 강아지는 구토중추가 잘 발달되어 있어서 체내의 상태가 조금만 이상하면 구토를 하게 되며 구토를 할 경우에는 빨리 병원에 데리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구토는 위와 작은창자에 이상을 암시하기도 하지만 다른 장기의 질병을 의미할 수도 있으므로 주의깊게 관찰하여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구토의 원인은 과식이나 스트레스, 이물을 먹었다든지 각종 기생충의 중증 감염, 전염성 질환의 감염 등으로 볼 수 있습니다. 과식이나 스트레스로 인한 구토가 많은 경우를 차지하는데 이는 주인의 부주의 때문이며 특히 어린 강아지들의 경우 각별한 주의와 관찰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상황이 자주 반복되게 되면 위염이나 위궤양 등이 올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강아지는 호기심이 많고 이것저것을 잘 주워먹기 때문에 삼킨 이물로 인해 구토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닭 뼈나 소화되지 않는 고무공 같은 것을 삼켰다면 빨리 병원에 데리고 가서 조치를 취해야 한다. 기생충에 중증 감염되었을 경우 구토물 속에 기생충이 섞여 나오기도 합니다.
이밖에 위 장관이 꼬인다거나 폐색, 유문부 협착, 장 중첩 상태이거나 체내 장기의 손상으로 구토를 할 수 있는데 췌장이나 간, 신장 등에 염증이 있다거나 궤양, 종양이 있을 시에도 급작스럽게 구토를 동반할 수 있습니다. 호르몬의 불균형이나, 암컷 강아지의 경우 자궁축농증에 걸리면 구토를 동반한 다른 증상을 보입니다. 약물이나 독물을 삼켰을 때에도 구토를 하는데 이 때는 응급조치를 빨리 취해야 하고 먹은 후 바로 구토를 할 경우에는 식도 질환, 먹은 후 상당시간이 지난 뒤나 공복 시는 위장관계의 이상이나 전신질환을 의심하고, 흰 거품을 토하면 식도나 위장 질환, 노란 거품은 토했다면 십이지장의 병변, 붉은 색 거품을 토했다면 위 장관 출혈, 예방 접종을 하지 않았다면 전염성 질환을 의심할 수가 있습니다.
구토는 위 장관으로부터 수분의 손실과 섭취의 감소로 인해 탈수증을 일으키므로 애견이 전혀 먹지를 못하고 계속적인 구토로 인하여 탈수가 우려되거나 탈수증세가 나타난다면 수액 공급이 필요합니다. 특히, 어린 강아지나 체중이 적게 나가는 강아지의 경우 몇 번의 구토만으로도 체력이 약해져서 저혈당증이나 탈수증으로 인해 생명을 잃는 경우가 종종 있으므로, 되도록 치료를 빨리 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수액 및 전해질의 공급 목적은 영양공급 및 탈수 방지와 전해질의 불균형(저 염소 혈증, 저 나트륨 혈증, 저 칼륨혈증 등)을 교정하고 계속적인 손실을 보충하며, 유지 요구량을 공급해 주는 데 있습니다.
수액 및 전해질의 공급량은 탈수 정도와 영양상태 그리고 전해질의 균형을 고려하여 충분량을 결정합니다.
급성 구토의 대중 요법은 24시간 동안 물과 음식물을 일절 주지 않는 것이 좋은데 물이나 음식물의 급여를 중지하는 이유는 위장관계에 휴식을 주어 물리적인 손상을 방지하며 손상된 위 장관이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동물병원 수의사의 별도 지시 없이 함부로 물이나 음식을 주어서는 안되고 구토가 24시간 동안에 멈추게 되면 물부터 서서히 주기 시작하여 소화되기 쉬운 저지방의 부드러운 음식을 하루에 소량씩 자주 주어 1~2일 동안 적응이 된 다음에 평상시대로 먹이를 주도록 합니다.


설사

설사는 중요한 애견의 장에 질환이 생겼을 경우에 나타나는 하나의 증상입니다. 장관내 흡수의 감소나 투과성의 증가 그리고 비정상적인 운동성의 기전을 통해 일어납니다.
때문에 설사는 심각한 체액손실과 영양소, 단백질의 흡수부전을 일으켜 심한 탈수를 일으키고 장의 점막상태에 손상을 주어 세균이나 세균이 생성하는 독소가 혈관 안으로 들어가 혈액이 농축되고 갈증, 소량의 뇨, 발열, 점막 건조, 피부 탄력성 감소, 체중감소, 눈이 움푹 들어가는 증상, 근육 수축이 일어나고 쇼크와 패혈증을 일으킵니다.
설사 원인은 바이러스성, 세균성, 기생충성, 곰팡이성, 소화효소 이상, 식이성, 알러지성, 식이성, 스트레스성으로 나눌 수 있고 이들이 복합적으로 감염된 경우 생명까지 위협하는데 이 중 가장 심각한 것이 바이러스성 장염으로 일반적으로 많은 것이 파보 바이러스, 코로나 바이러스, 로타 바이러스 등이고 파보 바이러스의 경우 3일 안에 폐사하기도 합니다.
이외에도 갑작스런 사료의 변화나 과식 또는 상한 음식의 섭취, 소화되지 않는 이 물질도 설사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장을 지배하는 신경의 장해 시나 소화효소의 부족, 갑작스러운 환경의 변화 등으로 강아지가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았을 경우에도 설사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애견의 설사 치료는 일단 원인을 밝혀내야 하는데 애견의 밀집사육, 불결한 위생상태, 스트레스, 갑작스런 환경과 먹이의 변화, 그리고 예방 접종을 하지 않아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강아지 설사 증이 쉽게 발생합니다
급성 설사의 경우 24-48시간 금식시키고 어린 강아지의 경우에는 두끼이상 금식을 시키면 저혈당증에 걸리므로 수액 및 전해질 공급이 필요합니다. 강아지의 몸은 70% 이상이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어 몇번의 설사로도 수분과 전해질이 과도하게 손상되어 생명이 위험하므로 밀집사육을 피하고 장내 기생충이나 원충의 치료는 약을 한 두 번 먹어서 치료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기생충 감염여부를 확인하는 변 검사를 포함한 전반적인 신체검사가 필요합니다. 경우에 따라 좀더 세밀하게 혈액 검사를 하거나 전염성 질환의 유무를 확인해야 하고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충분한 수면시간을 보장하고 예방 접종을 철저히 할 경우 예방할 수 있는 질병입니다. 식이성 설사의 경우 한 두끼 굶김으로써 저절로 낫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설사 이외의 증상을 보이는 동물은 다른 원발성 문제가 있는지를 검사해야 하고 특히 장 관계의 회복시간을 위해 12~24시간 동안 금식을 시키는 대신 수액과 전해질 공급을 원활하게 해주고 증상에 따라 지사제나 항생제 등 다른 여러 가지 처치를 합니다. 애견이 설사를 할 경우 아주 심각한 상황까지 급전되는 수가 많으므로 설사증상을 보이면 빨리 가까운 동물병원에 가서 조기에 치료를 하는 것이 치료기간을 단축하고 애견의 고통도 경감시킬 수 있습니다.

출처http://cafe.daum.net/iloveshiz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만화의추억 | 정하건 | 충남논산시내동819번지 2층 | 사업자 등록번호 : 794-47-00283 | TEL : 070-8800-3795 | Mail : hgunjung@gmail.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20-충남논산-018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