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벽을 집중 공략,시스템 가구로 숨통 틔운 18평 신혼집
 
[ 일자형 가구 배치, 붙박이로 수납 해결 ]
10년 된 주공 아파트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하게 된 이수경씨 부부. 실평수 15평, 아직 아이가 없는 부부 둘이 살기에 그리 좁다고만은 할 수 없는 공간이다. 문제는 살림살이. 꼭 필요한 짐만 들여도 집안이 어지러워지기 십상이다.
구조는 그대로 살리고 벽면 가득 수납장을 짜넣어 많은 짐을 싹 가렸다. 튀어나온 가구는 식탁 하나뿐, 모든 가구가 벽을 따라 일자형 또는 병렬형으로 배치되었다. 가운데를 시원스레 비워 넓어 보이는 효과를 노린 것.
신혼집다운 화사함에 안정감을 끌어들인 배색도 이 집만의 매력이다. 좁은 집인 만큼 기본색은 화이트로 정하고 컬러 벽지를 부분적으로 매치해 너무 떠 보이지 않게 배려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환 쉬운 다용도 가구
붙박이장은 가장 긴 벽에!
창고 자리에 냉장고 빌트인
원래는 문이 달려 있던 1평 내외의 다용도실. 문 떼내고 냉장고를 넣었다. 냉장고 있던 자리만큼 싱크대가 길어졌다. 벽걸이형 선반과 컬러 벽지의 매치가 감각적.
거실장 하나면 생활용품 정리
끝붙박이장 맞은편에 시스템장을 짜넣어 AV코너로 꾸몄다. ㄷ자형 시스템장은 자주 쓰는 생활용품 정리정돈용으로 그만. 부분 조명과 컬러풀 벽지로 힘을 준 포인트 코너이기도 하다. 장식 용품을 조르르 올려놓거나 편하게 걸터앉기 좋은 높이다.
컬러 매치가 독특한 일자형 주방
싱크대는 상단을 화이트로, 하단을 다크하게 처리하는 것이 일반적. 상하단 컬러만 바꾸었는데도 밋밋해 보이기 쉬운 일자형 주방이 참 색달라 보인다. 바닥 컬러와 통일한 것도 통일감을 주는 요소. 바닥재는 견고하고 습기에 강한 웬지 컬러 데코타일. '아로마 커플라인'으로 평당 5만원선.
 
 
     문턱 없애고 미닫이문 달아∼ 확장 효과 살린 14평 아파트
[ 데드 스페이스 제로, 시원한 시야 확보 ]
아이가 점점 커가면서 살던 집이 비좁아 공사를 하게 된 김미옥씨. 실평수 10.5평의 아파트는 좁은 현관과 복도형 주방에 아이방과 욕실도 심하게 비좁은 상태. 거실 겸 침실로 쓰는 방이 그나마 유일하게 숨통이 트이는 부실이었다.
개조 공사는 근 2주 만에 마무리했는데, 각 부실을 구분하는 문틀을 떼어내고 집 전체가 하나의 공간처럼 보이도록 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모든 문은 벽 속으로 숨길 수 있는 포켓 도어. 목공 비용이 꽤 추가되었지만 여닫이보다 데드스페이스가 적고, 문을 전부 열면 사실상 확장한 것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
좁은 집이라 복잡한 장식은 절제했다. 그래도 이 집이 색달라 보이는 건 아치형 입구 덕분. 현관 쪽에서 바라볼 때, 아치 속에 걸리는 깔끔한 화이트 실내가 이국적인 느낌을 선사한다.
긴 복도식 주방, 수납 강화 시스템장
주방 가구를 ㄱ자형이나 ㄷ자형으로 배치할 수 없는 복도형 주방이라 수납이 정말 큰 문제였다. 냉장고 주위에 시스템장을 짜넣어 가전부터 식탁까지 전부 빌트인시켰다. 가구 속으로 넣고 뺄 수 있는 식탁에도 주목.
싱크대 한 짝에만 바퀴를 달았다. 작업대가 비좁을 때 쓱 꺼내기만 하면 OK.
사실상의 확장 효과, 턱 올린 베란다!
비좁은 아이방, 2층으로 나눠 쓰는 공간 설계
침대 하나만 들어가도 꽉 차는 아이방은 짜맞춤에서 해법을 찾아냈다. 아이 키보다 약간 높은 짜맞춤 침대는 비좁은 공간을 2배로 활용하는 아이디어. 바닥은 책도 보고 놀기도 하는 생활 공간으로, 2층은 온전한 휴식 공간으로 사용한다. 침대 옆 자투리 공간에는 컴퓨터 테이블을 놓아 아빠와 아이가 함께하는 공간으로 꾸몄다.
아이가 참 좋아하는 짜맞춤 침대
아늑한 곳, 구석진 곳 좋아하는 아이들 구미에 딱 맞는 짜맞춤 침대. 침대 바닥에 커튼을 달아 아지트처럼 꾸며주어도 재미있다. 침대 아래는 책읽고 노는 생활공간이므로 어두침침하지 않은지 체크. 별도의 조명이나 스탠드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
화이트로 통일한 정갈한 욕실
욕실 문도 포켓도어로, 쓸모없이 낭비되던 문 뒤쪽에 세탁기를 놓을 수 있게 되었다. 욕실은 화이트와 실버만으로 꾸며 넓어 보이는 효과 2배. 아래쪽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