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스엔 홍정원 기자]

학력 위조 의혹에 휘말렸던 ‘러브하우스’ 인테리어 디자이너 이창하(51) 씨가 모든 것을 인정하고 교수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 씨는 6일 오후 각 언론사에 보낸 보도자료에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방송한 학력위조 의구심에 대해 부인하지 않겠다.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며 “저를 믿고 열심히 공부한 학생들에 가장 미안하다. 교수직을 그만 두겠다”고 전했다.

2002년부터 김천과학대학 도시디자인계열 학과장을 맡은 이 씨는 2003년 자신의 책에서 1989년 수원대 경영대학에 입학해 연구과정을 수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씨는 이어 “경영대학이 아닌 경영대학원 1년짜리 연구과정을 수료했다”며 “1976년 서울대 미대에 합격했지만 집안의 부도로 학업을 포기했다는 것 역시 거짓이다”고 고백했다.

이 씨는 미국 뉴브리지대학 파인아트(순수미술) 졸업에 대해 “1995년부터 1996년까지 다녔다”고 밝혔다. 뉴브리지대학에는 어학, 골프와 관련된 과정만 있을 뿐 파인아트 과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하 씨는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인기 코너 ‘러브 하우스’에 고정 출연해 유명세를 떨쳤다.

[사진설명=올해 1월24일 26세 연하 아내와 함께 한 방송에 출연한 이창하 씨]


홍정원 man@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