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하얀 옷 더욱 하얗게 만드는 빨래비법
 
화이트 색상의 의류는 고급스럽고 단정하며 깔끔해 보이는 이미지를 표현하기 좋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다. 하지만 때가 잘 묻고 입을수록 누렇게 변색돼 세탁하는 사람에게는 결코 만만치 않은 세탁물이다. 하얀 옷을 오랫동안 깨끗하게 입을 수 있는 빨래비법 알아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가 묻은 즉시 제거한다.
흰옷은 때가 묻은 후 시간이 지나면 누렇게 변색되기 때문에 깨끗하게 세탁하기 어려워진다.
때문에 더러워진 즉시 세탁하는 것이 좋은데 세탁기를 사용하면 옷감이 빨리 상하므로 세탁기 보다는 더러워진 부분만 손 세탁하도록 하자.
합성세제 역시 더러움이 묻은 부분만 세탁할 수 있을 정도의 양만 사용하면 옷감 손상을 줄일 수 있다.
 
▶레몬껍질을 넣고 삶는다.
이미 때가 찌든 흰옷은 레몬껍질을 넣고 삶으면 잘 빠진다. 혹은 세탁한 후 물에 레몬즙을 섞은 용액이나 레몬껍질을 끓인 물에 흰옷을 담가두어도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다리미질로 인해 누렇게 변한 흰옷에 사용하면 효과가 좋다.
 
▶소금물에 삶는다
기름때가 묻어 변색된 옷은 소금물 세탁법을 사용해보자. 소금을 진하게 탄 물에 빨래를 넣고 20분 정도 삶으면 기름때가 제거되고 흰색이 살아난다.
단, 빨래를 삶을 때는 빨래가 물에 충분히 잠겨 물 위로 올라오지 않도록 하고 커버나 뚜껑을 씌워 공기와의 접촉을 막아야 2차 변색되는 것을 피할 수 있다.
달걀껍질을 거즈에 싸서 함께 삶으면 더욱 깨끗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헹굴 때 쌀뜨물을 이용한다.
운동복은 땀에 함유된 성분이 완전히 빠지지 않아 누렇게 변하는 일이 많다. 따라서 빨래 후 충분히 헹궈줘야 변색을 막을 수 있다. 더 깨끗하게 헹구고 싶다면 세탁 후 쌀뜨물에 여러 번 주물러준다.
쌀뜨물로 인해 옷이 하얘지는 것은 물론 윤기까지 난다.
 
▶빨기 전에 우유에 담가둔다.
흰색의 실크 소재는 금방 누렇게 변색되는 일이 많지만 세탁하기 쉽지 않다. 실크를 빨기 전 우유에 담가두면 변색을 방지할 수 있으며 옷감의 변형도 예방된다.
마지막 헹굼 물에 우유를 조금 떨어뜨리는 것도 비슷한 효과를 준다.
 
▶표준세제량을 지킨다.
보통 세제 푼 물에 오래 담가둘수록 때가 잘 빠진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이것은 편견일 뿐 옷감을 담가둔 지 3시간 이상 지나면 오히려 세탁 효과가 떨어지고 옷감은 손상된다.
무작정 세제량을 늘리면 세제찌꺼기의 양도 함께 늘어나 2차 변색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적당량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셔츠에는 베이비파우더를 뿌린다.
흰색 와이셔츠는 유독 목부분과 소매에 때가 잘 탄다. 평소 다림질을 할 때 목 부위와 소매에 다림질용 풀을 뿌려 다리면 세탁 시 때가 쉽게 빠진다.
비상시에는 때가 탄 부분에 베이비파우더를 뿌려 다림질하면 하얗게 되므로 기억해두자.
 


글 :이지현(ez작가) | 제공 :이지데이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