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좁은 집 두배로 활용하기
   
 
  ※ 색으로 활용하기

작은 집을 꾸밀때 색채계획은 무엇보다 중요한 디자인 요소로 공간을 넓고 좁아 보이게 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

좋아하는 색이라고 코너마다 계획없이 이색 저색을 사용하다 보면 집 전체는 더욱 좁아 보이게 마련이다. 그렇다고 지나치게 조심하다 보면 밋밋해 보이기 쉽다. 집안을 전체적으로 넓고 통일감 있게 꾸미려면 먼저 색채의 기본적인 특성을 파악하고 적용해 보아야 한다.
   
 
 
공간을 넓어 보이게 하는 밝고 연한 색을 사용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색상이라도 밝고 어두운 정도에 따라 공간을 넓어 보이게도 하고 좁아 보이게도 한다.
밝은 색은 팽창 효과가 있고 어두운 색은 수축하는 느낌을 준다.
따라서 밝고 연한 색이 훨씬 넓어 보이게 하며 어두운 색은 공간을 좁고 답답해 보이게 한다
.
 
 
공간을 들어가 보이게 하는 차가운 느낌의 색을 사용한다.
 
색상 중에는 차가운 느낌을 주는 색과 따뜻한 느낌을 주는 색이 있다. 빨강, 자주, 오렌지, 노랑, 연두 계열의 따뜻한 느낌의 색은 공간을 튀어 나와 보이게 하므로 작은 공간에는 쓰기 어려운 색들이다.

반면 파랑, 보라, 초록 등의 차가운 느낌을 주는 색들은 안정감과 함께 공간을 들어가 보이게 하는 성질이 있으므로 넓고 시원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좁은 공간에는 차가운 느낌을 주는 색을 쓰면 공간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한가지 색이나 비슷한 색으로 전체를 연결시켜준다.
 
집안에 들어섰을 때 맨처음 눈에 들어오는 것이 색상이다. 여러가지 색이 많은 공간에 들어서면 복잡하고 혼란스럽게 느껴져 비좁아 보이게 마련이다. 또 가구의 디자인, 모양, 소재가 각각이어도 비좁아 보인다.

반면 가구나 소파, 커튼, 쿠션 등에 사용된 색이 통일감이 있으면 시선이 분산되지 않고 정리된 느낌을 준다. 따라서 한가지 색이나 비슷한 색을 이용해 실내 전체를 연결시켜 주는 느낌으로 꾸며주면, 연속된 공간으로
보여 좁은 공간이 훨씬 넓고 시원해 보인다.
 
가구와 소품의 색으로 악센트를 준다.
  좁은 공간일수록 많은 색을 사용하기보다는 제한된 색을 사용해 실내를 꾸면 주어야 한다. 보통 한 공간에 세가지 이상의 색을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넓게 보일수 있는 가장 쉽고도 효과적인 방법이다. 천장, 바닥, 벽 등은 밝고 연한 색을 사용하되 가구나 커튼, 카펫, 러그, 그림, 쿠션, 조명, 콜렉션에 짙은 색이나 원색을 사용해 악센트를 주면 개성 있는 공간으로 꾸밀 수 있다.
   
벽이나 바닥 등 쉽게 바꿀수 없는 색에 맞춰 배색을 한다.
  색상을 계획 할때 꼭 쓰고 싶은 색이 있다거나 벽, 바닥처럼 쉽게 바꿀 수 없는 색이 있을 경우 그 색을 기준으로색상을 계획할 필요가 있다.
   
    가구로 활용하기
   
 
  공간의 크기에 비해 덩치가 크거나 가구의 수가 많고 복잡하면 더욱 좁아 보이게 마련이다. 필요하다고 해서 아무런 계획이나 예비 지식 없이 가구점에 들어서서 조명 아래 진열되어 있는 가구들을 보고 구입하면 나중에 크기가 맞지 않거나 가구점에서는 좋아 보이던 빛깔이 실제로 방에 놓고 보면 어울리지 않거나 하여 후회하게 된다. 가구는 실용적인 면과 장식적인 면이 동시에 요구되므로 선택하기가 까다롭고 또 생활 용품 중에서 가격이 비싼 편이므로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배치도를 그려보며 꼭 필요한 가구만을 선택한다.
  각 가정의 평면도 위에 가구 배치를 그려보면 의외로 많은 공간을 차지하는 것이 가구다. 작은 평수의 아파트에서 장롱, 침대, 소파, 식탁 등을 빼고 나면 절반의 평수만 남게 마련이다. 가구는실내 면적의 30% 이내로 제한하는 것이 좋다. 마음에 드는 가구를 발견하면 차지할 공간이 얼마나 되는지 배치도를 그려가며 꼼꼼히 체크해 본다. 기존의 가구는 재활용할 수 없는지를 생가해 본 다음 필요없게 된 가구는 과감히 없애는 것도 넓게 살 수 있는 한 가지 방법이다.
 
 
  밝고 단순한 디자인의 작은 가구를 선택한다.
 
가구를 선택할 때는 바닥의 면적뿐 아니라 실내에 놓았을때 느껴지는 크기를 가늠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구점에서 가구를 고를 때는 매장에서는 그리 커보이지 않았던 가구도 집에 가져다 놓았을 때는 커보여 공간을 비좁아 보이게 할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다. 작은 공간에는 복잡하지 않은 디자인의 밝고 환한 색상의 가구가 시선을 틔워 주어 시원하게 느껴진다.
   
  가구의 색과 스타일을 한 가지로 통일한다.
 
가구를 선택할 때는 자기가 좋아하는 스타일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편안하고 소박한 분위기를 좋아하면 컨트리풍의 원목 가구로 통일해 구입하고, 도시적이고 세련된 분위기를 원하면 하이그로시나 철제 가구가 어울린다. 클래식 분위기를 원하면 유럽풍의 화이트 워시 가구나 조각이 있는 목제 가구로 통일해 구입하는 것이 어수선하거나 좁아 보이지 않게 하는 포인트다.
 
  키가 큰 가구보다는 낮은 가구를 선택한다.
  노퍼니처의 공간에서는 시선이 낮은 위치로 내려오고 전체의 중심이 낮아져 공간이 넓어 보이며 가구에 의한 압박감도 없어진다. 지나치게 크고 장식적인 의자, 책상, 테이블, 소파 등은 실내를 답답해 보이게 한다. 거실의 반 이상을 차지하는 소파를 없애고 사각 쿠션이나 매트리스, 커다란 방석 등을 이용하거나 팔걸이 없는 의자를 선택하는 것도 실내를 넓게 사용할 수 있는 요령이다. 키가 낮은 고가구를 사용해 고전적인 여백미를 연출하는 것도 한 요령이다.
   
  아이디어 가구를 활용해 가구의 수를 최대한 줄인다.
  될 수 있으면 가구의 규모를 작게 하고 그 수를 최소한으로 줄이는 것이 넓게 사는 방법이다. 다용도 가구나 붙박이 가구, 조립식 가구를 구입해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해 보자.
   
  낮은 가구는 바깥쪽, 큰 가구는 안쪽에...
  문을 열자마자 큰 가구가 있으면 압박감이 느껴진다. 그래서 높이가 다른 가구를 배치할 때는 바깥쪽에는 낮은 가구를, 안쪽에는 큰 가구를 놓아야 규칙적인 인상이 들고 발랜스가 맞아 보인다. 이때 생기는 낮은 가구 위의 공간에 꽃과 같은 소품을 놓거나, 벽에 포스터 등을 붙이면 더욱 안정감을 준다.
   
  가구는 높이와 옆선을 맞춰서...
  보통 가구는 벽에 딱 붙여서 배치하기 쉬운데 ,가구는 높이와 앞뒤의 폭이 다르기 때문에 앞면이 들쑥날쑥해서 어수선해 보이기 쉽다. 이런 경우 가구의 앞선을 맞춰 정돈하는 것이 좋다. 마찬가지로 높이가 달라서 올록볼록하면 더욱 방이 좁아 보이므로 가구의 높이도 맞추는 것이 좋다.
   
       
 
   
 가구는 밝은 색으로 통일
  색상에 따라 공간이 넓게보이기도 하고 좁게 보이기도 한다.보통의 신혼 집은 좁기 때문에 넓어 보이는 색상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구는 밝은 계통의 한 가지 색으로 통일시켜야 집이 넓어 보인다. 색상이 예쁘다고 가구의 색을 여러 가지로 사용한다면 집이 어수선해보일 뿐 아니라 좁아 보인다. 또 강한 색보다는 옅은 색이 더 넓어 보이는 효과를 낸다. 또 디자인이 심플한 것도 공간이 넓어보이게 하는데 한 몫한다.
   
  소파는 한쪽 벽에 'L'자나 'I'자형으로 배치
  소파는 거실에서 가장 많은 면적을 차지하기 때문에 소파의 구성이 거실의 분위기를 크게 좌우한다. 거실이 좁다면 소파를 벽에 붙여서 L자나 I자 형으로 배치하는 것이 좋다. L자형 배치는 휴식 공간의 느낌을 주며 앉은 사람끼리의 거리가 가깝고 시선이 사선으로 편안하게 유도되어 얘기하기도 좋은 배치법이다. 또한 한쪽이 틔여 있어 거실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주기도 한다. 좁은 집에서 가장 일반적인 소파 배치는 아무래도 소파를 벽에 나란히 붙이는 ㅣ자형 배치이다.
   
  날씬한 철재 가구를 놓아 좁은 공간을 넓게...
  디자인이 단순하고 날씬한 철재 가구는 좁은 집을 넓게 보이게 하고 수납공간을 넓혀주는 소품이다. 소파 옆의 좁은 공간이나 가구 옆의 작은 공간에 슬립형의 철재 가구는 책, CD, 장식 소품등 많은 용품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어 공간을 넓어 보이게 한다. 철재 가구는 간결한 디자인이 좋고, 좁은 공간에서 이동이 손쉬운 가벼운 것을 선택하도록 한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