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외수(작가) 집구경~~

인테리어 2008. 8. 9. 14:18 Posted by 비회원

둔한 오감보다 마음의 눈, 영혼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하는 작가 이외수.
춘천 교동 집을 떠나 화천의 산자락, 다목마을에 자리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그의 집필실로 가는 골목에는 이런 ‘놀이방’이 있다. 이 방에서 노래방 기계 틀어놓고 ‘당신은 몰라’도 부르고 벗들과 긴 수다로 밤을 지새기도 한다.

2 심심파적으로 그리는 수준을 뛰어넘은 그의 그림 실력은 다른 이의 작품을 고르는 눈으로도 이어진다. 예술 작품이 제자리를 찾아 앉은 갤러리 같은 공간.

3 주택과 집필실을 연결하는 통로 같은 틈에 그의 신간들이 진열돼 있다.
부인 전영자 씨의 감각이다.

4 실내의 벽 마감은 얇게 켠 나무 아니면 황토, 아니면 한지다. 건강한 집이다. 엎드려 글을 쓴 탓에 허리가 고장나 주로 앉아서 지내는 이외수 씨를 위해 건축가는 낮은 창을 만들어주었다.

5 이외수 감성문학의 산실인 집필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앉은자리에서 눈을 돌리면 창이 있고 그 창밖엔 가장 좋아하는 조팝나무가 있다.
2 활처럼 휜 자세로 앉아서 글 쓰고 그림 그리는 이외수 씨.
3 ‘하트 모양’으로 생긴 몽요담에서 산책하는 이외수, 전영자 씨~

출처<행복이 가득한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