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

인테리어 2007. 8. 26. 09:32 Posted by 비회원
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
 
스케일이 크면서도 소박한 느낌이 살아 있고, 보수적이지만 감각적인 느낌을 놓치지 않는 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 여기에 바탕을 둔 ‘마사 스튜어트’ 스타일로 개성적인 공간을 연출해보자. 더 갤러리를 통해 국내에 소개되는 마사 스튜어트 시그너처 가구로 꾸며보는 소프트한 아메리칸 클래식 집 꾸밈.
Living Ro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후하지만 심플한 감각이 느껴지는 초콜릿 컬러의 가죽 소재 클럽 소파와 암체어가 자리 잡은 거실. 마사 스튜어트 시그너처 가구 중 ‘스카이랜즈’ 라인에 포함된 제품이다. 커피 테이블과 사이드 테이블은 ‘터키 힐’ 라인 제품으로 전통적이면서도 간결한 선이 눈길을 끈다. 이렇게 가구가 어두운 톤인 경우에는 생동감 있는 원색과 부드러운 중간색의 패브릭 및 소품을 매치시켜 연출하면 좀 더 감각적인 인상을 줄 수 있다. 벽과 가구 색상에 잘 어울리는 투 톤 줄무늬 커튼은 코센홈, 큼지막한 스트라이프 패턴의 갓이 모던한 느낌을 주는 스탠드는 힐로 라이팅. 테이블 위에 놓인 동양적인 장식용 볼과 꽃병은 마요 제품이다.

Cozy Corner

 

 

부엌 또는 거실 한쪽의 코지 코너에 세크레터리(secretary)를 놓아 작은 작업 공간을 마련해보면 어떨까. 세크레터리는 17~18세기에 영국과 미국에서 개발된 책상 겸 수납장으로 효율성은 물론 장식적인 효과도 높아 공간에 풍부한 감정을 부여한다. 마사 스튜어트 시그너처 가구 중 ‘릴리 폰드’ 라인 제품으로 니켈로 상감 처리한 후 에스프레소 피니시로 마무리했다. 문구용품은 폴리엠, 라탄 바스켓은 더원, 은빛 벨벳 소재가 고급스러운 슬리퍼는 프레테 제품. 세크레터리 위에 걸린 작품은 문 갤러리에서, 앤티크 북들은 상현서림에서 만날 수 있다. 키가 큰 스탠드 조명은 더 갤러리 제품.
 

Dining Room


 

 

미국 동부의 전형적인 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 주택에서 만나볼 법한 다이닝 룸을 연출했다. ‘터키 힐’ 라인의 체리목 식탁과 등받이 의자를 매치시키고 중후한 느낌의 와인 캐비닛을 놓았다. 식탁은 두 개의 확장판과 관절이 연결된 다리가 설치되어 좀 더 넓게 사용할 수 있다. 와인과 와인잔, 액세서리를 보관할 수 있는 고급스러운 전용 캐비닛은 소장 가치가 높다. 길쭉한 러너 대신 중앙에 코센홈의 꽃무늬 코튼 매트를 놓고 커다란 센터피스를 배치했다. 심플한 느낌의 샹들리에는 힐로 라이팅, 아메리칸 컨트리풍의 테이블 웨어는 엘리홈, 고전적인 디자인의 손잡이가 돋보이는 커트러리는 빌레로이앤보흐, 와인 캐비닛 안의 와인들은 에노테카 제품이다. 벽에 걸린 꽃 그림 액자는 더 갤러리 제품.

Bedroom


 

 

경쾌한 클래식, 마사 스튜어트 스타일이란?


흔히들 말하는 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이란 무엇일까? 무 자르듯 ‘이거다!’라고 정의하기 어려울 만큼 폭넓은 개념이지만 간략하게 말하면 오랜 세월 쌓여온 유럽의 다채로운 실내 장식 양식이 미국으로 넘어오면서 간결하고 실용적인 형태로 새롭게 바뀐 것을 뜻한다. 아메리카 대륙으로 건너온 청교도들을 중심으로 유럽 양식이 삶의 방식에 맞게 변형되었는데, 특유의 보수적인 느낌은 남아 있으면서도 소박하고 세련된 맛을 가미한 것이 특징이다. 전반적인 형태나 디테일, 색감 등은 고전적이지만 결코 과장되지 않아 오랫동안 써도 질리지 않고 편안해서 지금까지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하지만 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도 한 가지로 규정할 수 없다. 18세기 말부터 19세기 초까지 뉴욕 주에 거주하던 셰이커 교도들에서 유래된 셰이커 스타일은 농가의 가구 형태에서 출발한 만큼 매우 소박하다(물론 이것을 고급스럽게 해석한 경우도 많다). 반대로 <위대한 개츠비>에 등장할 법한 미국 동부나 남부의 상류층 주택에서 볼 수 있는 가구는 유럽식 디테일이 좀 더 많이 가미되었거나 소재 자체가 매우 고급스럽다. 이때 마사 스튜어트가 제안하는 소프트한 감각의 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은 우리들에게 적절한 카드를 제시한다.

마사 스튜어트는 홈 데커레이션이나 요리 등의 가사일을 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로 승화시킨 장본인으로 미국 내에서는 힐러리 클린턴만큼이나 잘 알려진 인물이다. 현재 불미스러운 일로 잠시 일선에서 물러나 있지만, 그녀가 제안해온 화사하고 감각적인 스타일링 요령은 미국의 중산층 여성들은 물론 우리 나라 여성들에게도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마사 스튜어트 리빙> 잡지에서 만날 수 있는 스타일은 매우 다채롭지만 전체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다름 아닌 아메리칸 클래식이다. ‘마사 스타일’이 남다른 점은 이 전통적인 미국풍에 그때그때 트렌디한 분위기를 잘 가미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런 스타일을 어떻게 연출할까? 해답은 벌써 나와 있다. 마사 스튜어트의 감각을 그대로 담은 ‘마사 스튜어트 시그너처 퍼니처’(Martha Stewart Signature Furniture)가 있기 때문이다. 1백 년이 넘는 전통을 지닌 캐롤라이나 북서쪽에 자리 잡은 가구 회사 번하트(Bernhardt)에서 마사 스튜어트와 손잡고 선보인 시그너처 브랜드가 그것. 우리나라에서는 더 갤러리가 수입해 선보이고 있다. 마사 스튜어트 시그너처 가구는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롱아일랜드 동쪽에 있는 화사한 파스텔 색조의 주택에서 영감을 얻은 ‘릴리 폰드’(Lily Pond) 라인, 마사 스튜어트가 30년을 넘게 살아온 코네티컷 주의 웨스트포트에 있는 농가에서 영감을 얻은 ‘터키 힐’(Turkey Hill) 라인, 미국 동북부 대서양 연안에 자리 잡은 마사의 핑크빛 주택에서 영감을 얻은 ‘스카이랜즈’(Skylands) 라인이 그것이다. 마사의 가구는 견고한 소재와 섬세한 공정, 실용적인 쓰임새가 돋보인다. 무엇보다 전통적이면서도 간결한 디자인이라 어떤 패브릭이나 소품을 매치해도 어울린다. 단, 마사 스타일에 근접한 집 꾸밈을 원한다면 지나치게 칙칙한 색상이나 클래식한 패턴의 패브릭과 소품은 피하도록. <마사 스튜어트 리빙> 잡지에서 보듯 다소 캐주얼하고 내추럴한 요소들을 매치시켜야 원하는 ‘그림’을 얻을 수 있다. 더 갤러리는 품격 있고 견고한 느낌을 주는 ‘터키 힐’ 라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국내 시장 전개를 준비하고 있다

 

출처 : Tong - 서울전문학교님의 실내디자인학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