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에 유용한 팁

음식 장기 보관법

반응형

꽉꽉 들어찬 냉장고. 막상 먹을 거리를 찾으면 없고 혹 생각나서 먹으려고 보관된 음식물을 꺼내면 변질됐거나 수분이 날아가는 등의 이유로 버리게 되는 것들이 많다.
‘나중에 먹어야지’하고 버리지 않고 보관한 음식들이 냉장고 전력만 소비하고 결국에는 먹지도 못하고 쓰레기통으로 직행하게 된다.
식재료마다 보관법이나 유통기한이 다르지만 보관법에 따라 음식의 질감을 살리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법은 따로 있다. 베테랑 주부 10인이 밝히는 음식 장기 보관법 알아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식빵 & 떡
보통 떡과 식빵은 뜨거운 상태로 냉장고에 보관하면 식감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식빵과 떡은 따끈한 상태에서 냉동 보관해야 수분이 날아가지 않고 해동 했을 때 딱딱하지 않고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 실온에서 식기를 기다렸다 보관하게 되면 실온과 냉동실에서 수분이 이중으로 날아가므로 딱딱해진다는 것을 명심하자.
 
▶ 수박
수박은 1/4등분 해서 랩으로 싸서 보관하는 것이 좋은데 양이 많지 않고 절단면이 고르지 않다면 깍둑썰기를 해서 밀폐용기에 담아 보관하면 좋다. 밀폐용기에 보관하면 꺼내 먹기도 편하고 수분도 날아가지 않아 수박 고유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
 
▶ 탄산음료
탄산음료는 뚜껑을 개봉한 후에 냉장 보관을 하더라도 탄산이 날아가기 때문에 음료 원래의 맛을 느낄 수 없다. 페트병의 경우 뚜껑을 꼭 닫은 후에 빈 우유곽에 거꾸로 세워서 보관하자.
탄산이 위로 올라가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개봉한 뚜껑 틈으로 탄산이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거꾸로 세워 두자. 유리병에 담긴 탄산음료는 랩으로 싸기 보다는 전용 마개로 닫아 두는 것이 효과적이다.
 
▶ 찜이나 볶음
찜이나 볶음 등의 조리 음식은 완전히 식은 후에 보관하면 수분이 날아가기 때문에 다시 꺼내어 먹었을 때도 원래의 맛을 유지하기 어렵다.
너무 뜨겁지 않은 상태의 한 김 정도만 빠져나갔을 때 냉장 보관하는 것이 최적. 꺼내 먹을 때는 팬에 담아 약한 불에서 기름 없이 볶아 내는 정도만 데우면 새로 한 음식처럼 맛 볼 수 있다.
 
▶ 통조림
통조림은 먹고 난 후에 통조림 상태 그대로 보관하면 캔이 산소와 결합하며 부식이 이뤄지기 때문에 음식에 쇳가루 냄새가 나고 건강에도 좋지 않다.
통조림 속 음식이 남았을 경우에는 반드시 다른 그릇에 옮겨 담아 보관하도록 하자.
단, 골뱅이, 옥수수, 빈스콩 통조림 등은 다른 그릇에 옮겨 담더라도 3일만 지나면 쉰내가 나기 때문에 옮겨 담기 전에 담겨 있던 국물을 따라 버리고 찬물에 헹궈 보관하도록 하자. 과일 통조림은 국물과 함께 보관해도 무방하니 참고하자.
 
▶ 콩나물 & 상추 & 시금치
콩나물, 상추, 시금치 등은 물에 씻은뒤 보관하면 조리 시에도 편리하고 싱싱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특히 콩나물은 맑은 물에 담가 보관하면 신선도를 보다 오래도록 유지할 수 있고 상추도 물기가 있는 상태로 비닐에 담아두거나 용기에 담아두도록 하자. 단, 1주일 이상 보관한다면 물로 씻지 않고 그대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
 
▶ 깻잎 & 버섯
깻잎과 버섯류는 물기와는 상극. 물기가 없도록 신문지에 싸서 비닐에 보관하자
 
▶ 보리차
보리차는 맛도 좋고 건강에 유익하지만 금방 쉬어 버리는 단점이 있다.
기포가 1백원짜리 동전만해 졌을 때 불을 끄고 보리차 티백을 넣어 10분간 우린 후 티백은 바로 꺼내어 제거한다. 티백을 제거하지 않으면 보리차의 맛이 변하거나 색이 탁해질 수 있다.
보리차가 완전히 식은 후에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고 보다 오래 보관하고자 할 때는 보리차와 함께 녹차 잎을 넣어 끓여주자.
 
▶ 김치
우리 식탁에 빠지지 않는 김치. 요즘은 김치냉장고가 있어 보관법이 용이하지만 김치 냉장고가 없는 가정이라면 보관법만 잘 지켜도 아삭한 김치를 오래 맛 볼 수 있다.
익지 않은 김치를 만들려면 김치를 담근 후 바람이 잘 통하는 발코니에 1시간 정도 두도록 하자.
바로 냉장고에 넣으면 발효 과정이 짧아 맛이 떨어진다.
반대로 익은 김치를 만들려면 실온에서 반나절 정도 보관한 후에 냉장고에 넣도록 하자. 김치의 맛은 발효의 과정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발효가 되는 과정에서는 뚜껑을 자주 열지 않도록 한다.

자료제공<이지데이>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