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제품의 눈부신 발전으로 가사 노동에 대한 부담이 많이 덜어진 것이 사실이지만 그 중에서 아직도 사람의 손을 빌어야 하는 청소기에 대한 부담은 아직도 여전하다. 외출 후 돌아왔을 때 누군가 집 안을 깔끔하게 청소해 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21세기형 우렁 각시로 각광받고 있는 로봇 청소기가 그 꿈을 실현해 준다.

국내에서는 2003년에 처음 청소로봇을 선보인 이후 2008년에는 수요가 년 15만대를 넘기며 연 평균 40%이상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측 되고 있다 . 청소 로봇의 기능과 성능은 향상되고 가격대가 5~60만원 초/중반대로 낮아지면서 중/장년층에서 20~30대 맞벌이 가정과 독신을 중심으로 한 젊은 층으로 확대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왼쪽부터

[2003년 V-R3000], [2005년 V-R4000], [2006년 V-R4000S], [2007년 V-R4200K], [2008년 VR5806KL]


또 하나의 가족, 로봇 청소기

로봇 청소기에게 깨끗한 청소 기능은 이제 기본이다. 청소 로봇은 가정 내에서 최초로 스스로 판단하고 움직이는 가전제품으로 의인화되면서 가사 로봇으로서의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LG전자에서 지난 9월에 출시된 2008년 로보킹은 이러한 청소 로봇의 진화를 가장 잘 구현하고 있는 제품이다. 청소 성능과 사용 편이성을 갖춘 것은 물론이고 애완 동물처럼 여길 수 있는 감성 디자인을 구현한 것이다.

로봇청소기가 스스로 판단하여 청소하다가 문제가 생기면 음성으로 알려주고, 작동하는 반응 상황을 전면에서 은은하게 빛나는 다양한 색의 조명으로 강아지의 푸른 눈처럼 표현하는 등 첨단 기술과 감성 디자인의 조화를 이뤄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LG 로보킹 [2008.9 VR5806KL]

뿐만 아니라 깔끔한 화이트 색상의 본체에 글이나 그림을 쓰고 지울 수 있어 메시지를 전하는 화이트 보드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가족 간 사랑의 메신저 역할까지 가능토록 했다. 가족 간에도 한 자리에 모여 대화를 나눌 시간이 부족한 바쁜 현대인들에게 매우 유용한 기능이 아닐 수 없다.

실제로 청소 로봇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청소로봇을 샀다"가 아니라 "입양했다", 서비스를 보내거나 고장 나거나 하면 "아프다, 병원 갔다", 충전할 때는 "밥을 준다"고 말하는 등 생물에게 사용하는 표현들을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또, 기특이, 노보낑, 예삐, 물방개 등 사람의 별명이나 곤충, 동물의 이름을 붙여 부르며 ‘가전제품’이 아니라 함께 생활하는 가족의 일원으로 의인화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자, 이제 청소는 21세기 우렁 각시인 LG 로봇 청소기에게 맞기고, 부족했던 가족 간 대화의 시간을 더 많이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