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휴양지를 찾아 떠나는 시즌이다. 만약 그곳이 집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듯. 바람이 머물고 나무그늘이 드리워진 집, 리조트풍의 편안한 공간 만들기.


Resort Style Idea 1
침실 베란다에 꾸민 오리엔탈풍 휴식 공간. 아파트 침실에서 별도의 테마가 있는 공간을 만들기가 쉽지 않은데 몇 가지 임팩트 있는 요소로 훌륭하게 완성한 예다. 베란다를 확장하면서 턱을 올려 고풍스러운 원목 마루를 깔고 그와 조화를 이루는 키 낮은 좌식 테이블을 놓았다. 리조트풍의 편안함을 입을 수 있었던 것은 패브릭의 힘. 까슬까슬한 한복천인 갑사로 밸런스를 걸어 감각적으로 연출했다. 입식 침실에 좌식 스타일 휴식 공간이 가구와 패브릭의 조화로 독특한 믹스 앤 매치 공간 완성. 베란다를 확장할 때는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계획을 세워야 확장 후 데커레이션도 쉽고 만족도도 높다. (분당 이지영 씨네)




Resort Style Idea 2
평범한 화이트풍 거실 한쪽. 모던한 페치카가 놓인 거실이 마치 펜션에 와 있는 듯 착각을 준다. 전원주택은 신록 우거진 여름이야말로 아름다움을 발산하기 좋은 계절. 집 곳곳에 난 창과 창밖의 풍광을 활용하면 보다 쉽게 휴양지 콘셉트를 만들 수 있다. 강명숙 씨의 집은 화이트를 베이스로 하면서 자연 컬러의 패브릭과 소품, 가구로 마당에 펼쳐진 자연이 집 안으로 흘러 들어온 듯 평온한 느낌을 준다. 화이트 쿠션에 풍성한 꽃과 나뭇잎 패턴의 패브릭, 목창의 작은 핸드메이드 밸런스는 내추럴한 여름 집 표정을 업그레이드시키는 아이템이다. (용인 강명숙 씨네)



Resort Style Idea 3
베란다의 폭이 좁다면 부피감 있는 가구를 놓거나 조잡한 장식보다는 시선을 끄는 몇 가지 요소로 심플하게 연출한다. 이지영 씨네 거실 베란다는 위로 여닫는 키 낮은 수납장을 벤치로 만들고 키 큰 화초만으로 이국적인 느낌을 살렸다. 블라인드나 커튼 같은 시원한 느낌의 가리개를 적절히 활용해 더욱 편안해 보인다. (분당 이지영 씨네)








Resort Style Idea 4
천장이 높은 전원주택의 탁 트인 여름 풍경. 뜰로 나가는 목문에 걸린 시폰 커튼이 바람을 불러오는 듯 시원해 보인다. 아치형 창문과 나무 벤치, 여름 패브릭만으로도 충분히 휴양지의 한 공간을 빌려올 수 있다. 패브릭 소파 대신 나무 벤치로, 차가운 타일이 덮인 테이블로 거실 온도를 3℃쯤 낮출 수 있다. (용인 강명숙 씨네)





Resort Style Idea 5
좀 더 손쉽게 휴양지 콘셉트로 꾸미고 싶다면 장지혜 씨의 집에서 답을 찾을 수 있다. 콘셉트가 뚜렷하거나 테마가 있는 공간을 꾸밀 때는 이미지가 강한 소품 몇 개가 큰 역할을 한다. 거실에 나무 한 그루만 놓아도 공간이 주는 느낌은 다르다. 나무와 시원한 컬러의 큼직한 패턴이 인상적인 패브릭과 쿠션으로 충분히 휴식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월계동 장지혜 씨네)

| 자료제공 : 리빙센스 | www.ibestbaby.co.kr | 사진 : 김세영, 김동오 | 진행 : 윤지영 기자 |
|촬영협조 : 라임 디자인(031-716-8779, www.limedesign.co.kr)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