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스람 옵토 세미컨덕터(OSRAM Opto Semiconductors)가 투명한 백색 OLED(organic light-emitting diode) 타일을 개발했다. OLED는 자체발광 유기물질로서 이번 개발품은 가구와 인테리어 디자인에 새로운 응용분야를 창출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 OLED 타일은 90 평방센티(cm²) 크기로 평방미터(m²)당 1000 칸델라의 밝기(대부분의 모니터는 300cd/m²)에, 와트당 20 루멘의 발광 효율을 가진다. 이 제품은 전원을 넣거나 넣지 않거나 상관없이 투명한데, 투명도는 현재 55%이며, 앞으로 더 발전하면 75%까지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이 OLED 타일 파티션이 낮에는 거의 눈에 보이지 않지만 밤에는 빛을 발산하여 우리 눈을 즐겁게 해줄 수 있다는 의미이다. 타일 면에서 발산되는 빔의 상대적인 강도가 일정 거리 내에서 다양하게 조정될 수 있으므로 원하는 방향으로만 빛을 발산하도록 조절할 수도 있다. 이번 기술 개발은 조명 디자인의 모양이나 성질 측면에서 획기적인 도약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OLED는 전기가 흐르면 빛을 내는 전계발광현상을 가진 유기 혼합물 필름으로 이루어져 있다. LCD와 달리 OLED는 기능하는데 후면조명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전력 효율이 훨씬 좋다. 이 기술이 널리 활용되면 전체 전등 시장에 큰 지각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OLED를 응용할 수 있는 잠재 분야는 텔레비전 스크린, 컴퓨터 디스플레이, 휴대용 스크린, 광고, 그리고 일반적인 공간을 밝히는데 사용하는 조명 및 대규모의 발광 물체 제조 등 무궁무진하다.


오스람이 선보인 이번 기술은 독일 교육인적자원부가 추진하는 OPAL 2008 연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개발된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조명분야 응용을 위한 OLED 연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출처 Gizmag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