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특허청, 디자인 맵 시스템 가동

반응형
2개 품목 시범서비스에 이어 '10년까지 120 품목 서비스

제품 디자인의 활용 정보를 담아 산업계에서 새로운 디자인을 개발할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 맵 시스템' 구축이 본격 진행된다.

특허청(청장 전상우)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까지 산업계의 수요가 높은 22개 품목의 디자인 맵을 구축하고 디자인 맵 사이트를 통해 휴대폰, 전기스탠드 2개 품목에 대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관련 특허청은 12일 오후 서울 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산업계 및 학계의 디자인 분야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2007 디자인 맵 설명회'를 개최한다.

디자인 맵은 일종의 제품별 '디자인의 유전자 지도'로 ▲디자인 DB 분석 ▲서지정보 및 도면자료 분석 ▲트렌트 분석 ▲유사 디자인 정보 DB ▲분쟁 정보 DB ▲이미지 맵핑 자료가 체계적으로 포함되어 있어 이를 활용하면 품목별 디자인 트렌트나 유사 디자인 분석, 디자인분쟁 분석 등을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산업계에서는 디자인 개발비용 및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등 시행착오 없이 디자인개발이 가능해 제품의 시장경쟁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디자인 맵 사업은 윕스를 중심으로 두민커뮤니케이션, 트리탑스, 한국특허정보원 4개 기관이 참여하는 윕스 컨소시엄이 수행하고 있다.

특허청은 올해 2개 품목에 대한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2010년까지 120개 아이템에 대한 디자인 맵을 완성하여 인터넷으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 경우 디자인 선행조사를 통해 디자인 분쟁을 예방하고 디자인권의 효율적인 관리와 디자인 분쟁대응 방안도 모색할 수 있어 우리나라의 디자인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디자인 정보 인프라'로 자리매김이 가능할 전망이다.

김원중 상표디자인심사본부장은 "디자인 맵 구축사업이 국가 디자인 산업 경쟁력 강화로 연결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품목별 디자인 맵 구축과 디자인 맵 서비스를 고도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