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란다

아파트에 실내 정원, 텃밭 꾸미기

반응형

아파트라는 제한된 공간 안에서 정원을 가꾸거나, 텃밭을 일구는 즐거움을 갖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방법만 제대로 안다면 야외 정원이나 텃밭보다 훨씬 쉽게, 좀더 운치있게 가꿀 수 있다. 아파트 베란다에서 정원과 텃밭을 꾸미는 방법을 알아본다.

| 정원 꾸미기 |
실내 정원은 텃밭보다는 장소의 제약이 적은 편. 화초는 햇   볕을 덜 받아야 하거나, 그늘에서 키워야 하는 것도 많기 때문에 집 안 곳곳 원하는 곳에 미니 정원을 꾸밀 수 있다.

흩어진 화분을 모으고 화분을 통일한다 ∥
정원 인테리어의 기본은 흩어진 화분을 모으는 것. 화분을 모아 두는 것만으로도 집안이 한결 정리되고 공간이 테마를 가진다. 갖가지 컬러와 소재의 화분을 통일하면 보다 안정감이 있는 정원이 된다.
화분의 크기, 화초의 성격에 따라 장소를 정한다 ∥ 키가 큰 화분은 포인트 가구라는 생각으로 현관이나 거실의 소파 옆, 베란다 정원의 한쪽 부분에, 중간 크기의 화분은 두세 개 모아 거실 베란다에, 작은 화분은 모아서 왜건에 담거나 가든 박스에 장식해 주방이나 욕실, 창가에 놓는다. 햇볕의 양이 많이 필요한 것은 베란다에, 적어도 좋은 것은 거실, 그늘에서 키워야 하는 것은 주방이나 현관 등 후미진 곳에 둔다.
정원 인테리어를 위한 정보를 모은다 ∥ 정원 꾸밈은 인터넷을 통해 충분히 정보를 얻을 수 있는데 과천 화훼 단지와 같은 대단위 화훼 단지에는 실내 정원을 만들어 주는 업체가 여럿이다. 전문 업체에서 정원을 시공하면 대개 80만~1백50만원 선. 수종, 수반, 개울과 같은 것에 가격 차이가 나기 때문에 저렴하게 한다면 50만원 선에도 가능하다. 그러나 요즘 옥션, G마켓, 인터파크 디앤샵 등의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씨앗, 배양토, 화분, 진열대, 식물 영양제, 이끼, 펜스까지 한꺼번에 구매할 수 있는 실내 정원 세트가 한창이다. 손수 설치할 수 있는 DIY 정원 세트는 3만~7만원대, 연못이나 펜스와 같은 다소 고가의 세트를 구입한다면 전문 업체에서 직접 나와 시공을 도와주는데 보통 20만~30만원 선이다.

정원 인테리어 아이디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1_ 한식 그릇은 정원을 운치 있게 만들어 주는 소재. 동양란이나 선인장에도 잘 어울린다. 항아리, 옹기 등의 입구가 넓은 용기는 돌멩이만 채워 수생 식물을 키우기에도 좋다.
2_ 초록 식물과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은 역시 컨트리풍의 소품. 칠이 희끗희끗 벗겨진 내추럴한 느낌의 컨트리 가든 박스는 미니 화분을 담아 두면 소박한 멋이 난다.
3_ 담쟁이덩굴, 아이비와 같이 아래로 자라는 식물은 행잉 바스켓을 활용해 본다. 벽이나 창에 내추럴한 펜스를 걸치면 다소 지저분한 면이 가려져 인테리어에도 효과적이다.
4_ 미니 화분은 바닥에 두기보다는 작은 소가구를 적절히 활용하는 편이 좋다. 미니 벤치, 왜건, 티 테이블 등에 올려놓으면 한결 멋스러움이 더해진다.
5_ 베란다 양쪽 빈 벽면에 선반을 걸고 작은 화분을 놓으면 미니 정원이 더욱 돋보인다. 작은 화분들을 마땅히 연출할 공간이 없을 때에도 선반 장식이 좋다.
6_ 잔디, 이끼, 돌과 같은 기본 재료들로 공간을 연출하면 돋보이는 화분이 없어도 정원의 느낌이 물씬 풍긴다. 이끼는 1만원 정도의 양이면 베란다 정원 꾸밈을 할 수 있다.

| 텃밭 꾸미기 |
수확이 목적이므로 일조량, 온도, 수분량 등의 생장 조건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봄부터 가을까지는 베란다에서 5~6종 정도의 채소를 기르면 부식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주부들이 직접 채소를 길러 먹기 편리하게 실내 채소 재배 도구를 판매한다. 배양토는 물론 씨앗까지 함께 들어 있는 패키지 세트여서 따로 흙이나 영양제를 사지 않아도 좋다. 비타민이나 무기질이 풍부한 새싹 채소는 기르기 쉬워서 가정에서 가장 많이 선호한다. 새싹이 잘 자랄 수 있는 인공온실과 같은 새싹 채소 재배기를 사용하면 편리하다.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집에서 유기농 채소를 직접 길러 먹으며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지킬 수 있다.

확장하지 않은 베란다가 좋다 ∥ 텃밭은 물 빠짐과 일조량이 중요하므로 아파트 실내에서는 베란다가 가장 적절한 공간. 해가 가장 많이 드는 쪽으로 플랜터를 나란히 두는데 요즘은 화단이 만들어진 아파트가 많으므로 이곳에 텃밭을 만들어도 좋다.
배수구가 있는 플랜터를 사용한다 ∥ 배수구가 있는 것이어야 뿌리가 썩지 않아 건강한 채소를 수확할 수 있다. 폭이 30~40㎝ 정도의 직사각형 플랜터에 한 모종을 심는 것이 가장 바람직. 베란다에 플랜터를 서너 개 정도 두면 5~6종 정도의 채소를 길러 먹을 수 있다. 용량이 큰 화분이나 스티로폼, 사과 궤짝 등도 많이 활용되는 아이템. 사과 궤짝은 오래 사용하면 나무가 썩으므로 단기간 사용하고 교체한다.

플랜터 바닥 만들기

1_ 흙물이 딸려 나가 베란다가 지저분해지므로 가운데 방수 비닐을 한 겹 깔면 흙물이 적게 생긴다. 양쪽으로 물이 빠져 나갈 수 있도록 비닐을 가운데 깐다.
2_ 방수비닐 위에 배수판을 깔아 물이 쉽게 빠져 나갈 수 있게 한다. 배수판이 없다면 자갈 몇 개를 올려놓아도 같은 역할을 한다. 배수판은 50×50㎝ 크기 1판에 2천5백원 선.
3_ 배수판 사이로 흙이 빠지지 않도록 부직포를 한 겹 깐다. 부직포는 원예용 부직포로 얇고 흡습성이 좋은 것. 가까운 꽃집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다.
4_ 흔히 배양토라고 하는 원예용 흙과 화분 흙을 1 : 1로 사용하거나 배양토만 사용해도 좋다. 흙이 많을수록 채소가 건강하게 자란다. 웃거름은 2주에 한 번 정도 준다.

제공 : 리빙센스
이지데이 컨텐츠는 무단 전제,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블로그나 홈피로 담아가실때는 출처를 밝혀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