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런던] The Fashion and Textile Museum

반응형
 

a museum covered in strong hues of pink and orange


The Fashion and Textile Museum

 

 

페인티드 레이디의 페인티드 스페이스
영국의 패션 디자이너 잔드라 로즈가 설립한 패션 앤 텍스타일 박물관은 세계적으로 눈부신 성과를 낸 텍스타일 산업을 헌정하기 위해 지어진 첫 번째 전시 공간이다. 잔드라 로즈는 특히  직물 디자인 분야에서 놀라운 재능을 보였기 때문에 '페인티드 레이드' 라 불리고 있다. 그녀는  마치 나비가 지그재그로 나는 듯한 격동적인 무늬 등과 함께 언제나 자유분방하고 새로운 것을 추구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는 공장건물이었던 패션 앤 텍스타일 박물관의 외경.


리부터 발끝까지 영국인인 그녀에게 좋아하는 색을 묻자 그녀는 "살아 있는 장밋빛" 이라는 다소 특이한 답변을 내놓았다. 색깔 하나에도 개성을 중요시하는 그녀가 운영하고 있는 이 박물관은 그녀만의 개성적인 색감과 화려한 텍스타일 그리고 독창적인  패션 디자인이 집약되어 있는 공간이다.
런던에 자리한 박물관의 안과 밖은 모두 밝은 오렌지색과 분홍색으로 물들어 있다. 그리고 박물관 곳곳에는 의상 수집이 취미인 그녀가 현재까지 모은 3,000여 점이 넘은 옷들이 전시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은 시절의 잔드라 로즈.
텍스타일 분야에서 보인 뛰어난 재능으로 '매직 헤드' 라고도 불리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갖가지 문양과 색의 조합이 묘한 일치감을 준다. △핑그색 포장지가 잔드라을 연상케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드라는 박물관의 일부를 펜트하우스로, 일부는 아틀리에로 사용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배 디자이너와 함께 작업 중인 잔드라 로즈. 그녀는 박물관을 디자이너 지망생들을

위한 배움의 전당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 내 복도, 화려한 색으로 덧칠한 내벽과 포즈를 잡고 있는 모델들의 조화가 탄성을 자아낸다.
     △잔드라 로즈에게 패션 앤 텍스타일 박물관은 자신의 패션과 철학

그리고 인생 그 자체가 집약되어 있는 장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은 시대와 지역을 초월한 갖가지 예술품들로 장식되어 있다.
페인티드 레이디의 페인티드 스페이스.
 
녀에 의하면 패션이란 경직된 것이 아니라 색동하는 것이다. 늘 넘치는 활력을 추구하는 이 스타일리스트는 박물관이라는 무대 연출을 위해 멕시코의 열정적인 건축가 리카이도 르고레타의 현대적인 색종와 볼륨을 선택하였다. 원래는 공장건물이었던 이 장소를 일부는 주거를 위한 펜트하우스로, 일부는 아틀리에로 개조하였다. 이 '튀는' 공간 안에는 인도의 조각상부터 로마풍의 촛대와 기둥 그리고 무지갯빛 벽까지 갖가지 이질적인 조합 속에서 하나의 조화를 추구하는 여러 요소들이 공존하고 있다.
박물관이 건립되었을 대 잔드라는 이를 기념하여 <내 최고의 드레스>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주최하였다. 그리고 20세기와 21세기를 대표하는 저명한 스타일리스트 70여 명이 그들의 컬렉션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드레스를 전시하였다. 이세이 미야케, 비비안 웨스트우드, 도나 카란, 존 갈리아노, 크리스티안 라크르와 등 많은 유명한 패션계 인사들이 이 전시회에 참여하였다. 그녀는 이제 이곳에서 유행과 패션에 관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열정과 새로운 감각에 목말라 있다면 이곳을 놓치지 말자. 한 잔의 상큼한 칵테일 같은 시간이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자료: 2007.07/ASIANA]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