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인테리어 스타일리스트는 어떤 집에 살까?
인테리어 업계에서 감각 뛰어나기로 소문난 스타일리스트 이정화씨가 집을 고르는 기준, 집을 꾸미는 기준은 상당히 재미나다. 그 기준에 부합하는 38평 아파트에 애착이 많아 이사 대신 개조를 택했다는 그녀. 살면서 두 번째 고친 집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하는 모든 게 다 있는 집, 7년 만에 다시 고치다
취향에 관해서라면 대쪽처럼 ‘좋고 싫음’이 분명한 그녀가 집을 고쳤다기에 그 집이 궁금해 못 견딜 지경이었다. 더불어 7년 전 인테리어 공사를 마쳤을 때 의왕에 있는 이 집에 몇 번 들렀던 기억이 있던 에디터는, 그녀가 이사를 가는 대신 다시 집을 고치고 눌러 앉게(?) 된 사연 또한 궁금했다. 서민들 기준에야 38평 아파트가 딱 살기 좋은 넓이라지만 만날 드넓은 저택의 인테리어를 하고 다니는 그녀가 각각 초, 중, 고교에 다니는 세 아이와 함께 이 집에 계속 살고 있다는 것도 의외였다. 이정화씨의 대답은 심플하다. “이 집엔 내가 원하는 모든 것, 바람과 햇빛과 조망이 있기 때문이다.” 집을 통과하는 바람이 너무 시원해 여름에도 에어컨이 필요 없는 집을 도무지 떠날 이유가 없더라는 것.
부엌 식탁 쪽에서 본 거실 풍경. 햇빛을 워낙 좋아해서 확장 베란다 창문에 커튼도 달지 않았다.
 
베란다 창 쪽에서 본 거실과 식탁. 미니멀한 공간에 뉴욕 로프트 하우스 느낌을 살리고 싶어서 몇몇 취향에 맞는 감각적인 가구와 소품을 세팅했다.
 
여느 집의 소파와는 사뭇 다른 풍경. 등받이 없는 화이트 스툴과 블랙 컬러의 시크한 파티션은 디테일 제품. 소파 옆의 블랙 사이드 테이블은 이정화씨가 직접 제작한 것, 사이드 테이블 위의 감각적인 세라믹 오브제는 파리에서 구입, 조명은 와츠 제품
1 식탁 쪽에서 본 주방_이것저것 늘어놓는 것이 싫어 김치냉장고나 그릇장은 물론 싱크대 상부장도 만들지 않았다. 깨끗한 주방 공간엔 육각 모양의 타일과 감각적인 커튼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타일은 윤현상재.
2 타일 몇 개로 포인트 넣은 욕실_아이들 방 쪽의 욕실은 따로 공사를 하지 않고 욕조를 두었지만 메인 욕실은 타일 대신 노출 콘크리트를 선택했다. 거울 주변의 타일은 이정화씨가 기존에 모아두었던 것들로 이 타일들의 개수에 맞추어 거울 사이즈를 정했다고
 
딸아이들의 방_부부가 쓰던 가장 큰 방을 초등학생, 중학생인 두 딸아이를 위한 방으로 꾸미면서 엄마가 직접 제작해준 가구. 멋진 코발트 블루 컬러에 갖가지 의미를 담은 레터링을 장식했다. 가운데의 그림 역시 벽지와 동일한 패턴으로 그려 넣은 것.
 
3 핸드메이드 침구_딸아이들의 침구 역시 동대문에서 구입한 화이트 리넨 소재에 식탁보에 있던 레이스를 잘라 패치워크했다. 아이들 방 곳곳 ‘엄마표’ 핸드메이드 감각이 묻어나는 것.
4 아들의 방_고등학생인 아들의 방은 침대 하나, 책상 하나 넣으면 꽉 찰 정도.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침대와 책상, 책장을 목공으로 짜주었다

팟찌 기사

반응형
반응형

 

실내 정원은 텃밭보다는 장소의 제약이 적은 편. 화초는 햇볕을 덜 받아야 하거나, 그늘에서 키워야 하는 것도 많기 때문에 집 안 곳곳 원하는 곳에 미니 정원을 꾸밀 수 있다.

흩어진 화분을 모으고 화분을 통일한다 ∥ 정원 인테리어의 기본은 흩어진 화분을 모으는 것. 화분을 모아 두는 것만으로도 집안이 한결 정리되고 공간이 테마를 가진다. 갖가지 컬러와 소재의 화분을 통일하면 보다 안정감이 있는 정원이 된다.
화분의 크기, 화초의 성격에 따라 장소를 정한다 ∥ 키가 큰 화분은 포인트 가구라는 생각으로 현관이나 거실의 소파 옆, 베란다 정원의 한쪽 부분에, 중간 크기의 화분은 두세 개 모아 거실 베란다에, 작은 화분은 모아서 왜건에 담거나 가든 박스에 장식해 주방이나 욕실, 창가에 놓는다. 햇볕의 양이 많이 필요한 것은 베란다에, 적어도 좋은 것은 거실, 그늘에서 키워야 하는 것은 주방이나 현관 등 후미진 곳에 둔다.
정원 인테리어를 위한 정보를 모은다 ∥ 정원 꾸밈은 인터넷을 통해 충분히 정보를 얻을 수 있는데 과천 화훼 단지와 같은 대단위 화훼 단지에는 실내 정원을 만들어 주는 업체가 여럿이다. 전문 업체에서 정원을 시공하면 대개 80만~1백50만원 선. 수종, 수반, 개울과 같은 것에 가격 차이가 나기 때문에 저렴하게 한다면 50만원 선에도 가능하다. 그러나 요즘 옥션, G마켓, 인터파크 디앤샵 등의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씨앗, 배양토, 화분, 진열대, 식물 영양제, 이끼, 펜스까지 한꺼번에 구매할 수 있는 실내 정원 세트가 한창이다. 손수 설치할 수 있는 DIY 정원 세트는 3만~7만원대, 연못이나 펜스와 같은 다소 고가의 세트를 구입한다면 전문 업체에서 직접 나와 시공을 도와주는데 보통 20만~30만원 선이다.



1_ 한식 그릇은 정원을 운치 있게 만들어 주는 소재. 동양란이나 선인장에도 잘 어울린다. 항아리, 옹기 등의 입구가 넓은 용기는 돌멩이만 채워 수생 식물을 키우기에도 좋다.
2_ 초록 식물과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은 역시 컨트리풍의 소품. 칠이 희끗희끗 벗겨진 내추럴한 느낌의 컨트리 가든 박스는 미니 화분을 담아 두면 소박한 멋이 난다.
3_ 담쟁이덩굴, 아이비와 같이 아래로 자라는 식물은 행잉 바스켓을 활용해 본다. 벽이나 창에 내추럴한 펜스를 걸치면 다소 지저분한 면이 가려져 인테리어에도 효과적이다.

4_ 미니 화분은 바닥에 두기보다는 작은 소가구를 적절히 활용하는 편이 좋다. 미니 벤치, 왜건, 티 테이블 등에 올려놓으면 한결 멋스러움이 더해진다.
5_ 베란다 양쪽 빈 벽면에 선반을 걸고 작은 화분을 놓으면 미니 정원이 더욱 돋보인다. 작은 화분들을 마땅히 연출할 공간이 없을 때에도 선반 장식이 좋다.
6_ 잔디, 이끼, 돌과 같은 기본 재료들로 공간을 연출하면 돋보이는 화분이 없어도 정원의 느낌이 물씬 풍긴다. 이끼는 1만원 정도의 양이면 베란다 정원 꾸밈을 할 수 있다.


식물마다 생태 특성을 아는 것이 정원 꾸미기의 기본이다. 식물을 구입할 때 양지 음지 식물인지, 열대 온대 식물인지 파악하고, 물을 주는 횟수, 햇볕을 쬐어야 하는 시간 등을 정확히 알아 온다. 겨울에 온도가 너무 아래로 떨어지면 냉해로 죽을 수 있으므로 정원에 온풍을 해주거나 화분을 모두 실내로 들여서 키운다. 식물이 죽는 대부분의 원인은 배수가 안 되어 뿌리가 썩는 경우와 물의 양을 조절하지 못해 죽는 경우가 가장 많다. 물 주는 기간이 비슷한 식물을 모아 가꾸는 것도 정원을 좀 더 쉽게 푸르게 가꿀 수 있는 방법. 물을 자주 주어야 하는 식물일 경우 물빠짐이 좋은 공간에 정원을 마련하는 것이 기본이다.
   

1_ 화분을 비스듬히 누인 후에 삽으로 밑동을 툭툭 쳐서 뿌리째 식물을 꺼낸다. 아래쪽 뿌리 부분을 손바닥 전체로 움켜쥔 후에 뿌리가 다치지 않도록 한다.
2_ 뿌리를 살살 흔들어 흙을 털어낸다. 겨울에는 뿌리 끝을 조금 잘라 주면 새 뿌리가 나와 더 건강해지지만 여름에는 세균에 감염되어 죽을 수 있으므로 털어 내기만 한다.

   

3_ 새 화분에는 먼저 자갈을 넣어 물 빠짐이 좋게 한 후 비료를 섞은 흙(배양토)을 넣는다. 식물을 화분 중간에 세워 뿌리째 심은 뒤 빈 공간 없이 흙을 덮는다.
4_ 새 흙을 덮을 때에는 물이 잘 스며들고 공기가 통하도록 꽁꽁 눌러 담지 않는다. 분갈이 후에는 물을 충분히 주어 뿌리가 메마르지 않도록 한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