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벽면,문

Inwindow, 대형 쌍방향 옥외광고 플랫폼 Storescape 출시

반응형
Inwindow, 대형 쌍방향 옥외광고 플랫폼 Storescape 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윈도 아웃도어(Inwindow Outdoor)는 상점 전면에 설치할 옥외광고용 비디오 프로젝션 플랫폼 스토스케이프(Storescape)을 출시했다.


이 쌍방향 플랫폼은 동작을 감지하는 최첨단 기술(Human Locator technology)을 이용하는데 이 기술은 실물보다 훨씬 더 큰 영상을 이용해 디스플레이로 지나가는 사람들과 상호작용하게 한다.

 

스토스케이프는 인윈도가 개발한 기존의 정적 영상 기술(static imaging technology)을 보완하기 위해 고안됐다.


스티브 번핵(Steve Birnhak) 인윈도 CEO는 이 아이디어는 소비자의 요구와 쌍방향기능을 옥외광고에 통합하려는 요구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디지털 쌍방향 기능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가 점점 증가해 왔다. 블루투스(Bluetooth)와 오디오 기능에 쌍방향 기능까지 서비스함으로써 우리는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게 됐다. 빌보드 크기의 광고를 사람들의 눈높이 맞추기 때문에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쉽다. 그리고 쌍방향 기능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더 유도할 수 있다.”고 번핵CEO는 말했다.


스토스케이프는 맞춤 제작을 통해 실물 보다 더 큰 영상이 가게 전면에 설치된다. 이제 여기에 동작 감지 기술을 탑재했으니 대중들과 상호작용이 가능해 졌다.


그러나 제품개발과정은 그리 녹록치 않았다. 낮에 햇빛이 반사되는 상황에서 비디오를 보기는 상당히 어렵다.


“햇빛 때문에 영상이 잘 안보이고 또 동작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현재 사용가능한 모든 기술을 찾는데 엄청난 시간을 들였다. 그 결과 낮 동안에도 비디오를 보는 것뿐 아니라 동작 센서도 제 기능을 하도록 하는 해결책을 찾아냈다. 게다가 저렴한 가격에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해결책이다.”고 번핵CEO는 말했다.


인윈도 아웃도어는 뉴욕 패션 주간에 때를 맞춰 슈퍼 모델이자 란제리 업체를 운영하는 엘르 맥퍼슨(Elle Macpherson)과 함께 이 신 제품의 출시를  발표했다.

 

스토스케이프는 현재 맨해튼 6번가에서 시험 중이다. 두 개의 실물크기의 디스플레이가 이 가게 앞을 지나는 보행자들의 움직임에 반응한다.


현재 이 디스플레이는 보행자가 가상의 블랙 커튼을 걷는 제스처를 취할 때만 란제리를 입은 여성들의 비디오를 보여준다.


출처 Gizmag

http://gizmag.com/go/80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