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쁜인테리어소품

소품 하나로, 원 포인트 인테리어

반응형
소품 하나로 , 원 포인트 인테리어

계절이 바뀌면 새 옷을 입고 싶은 것처럼 인테리어에도 변화를 주고 싶다. 봄엔 역시 컬러다. 어디든 총천연색으로 물든 풍경의 한 조각만 집으로 가져와도 데커레이션이 필요 없을 것만 같은데…. 자연의 색을 닮은 컬러 소품 하나로 산뜻하게 집을 단장해 보자. 어디에서든 봄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벌써부터 마음이 설렌다.

 

Deco Idea 1
레드 포인트 소품으로 유니크한 공간 연출
레드는 색이 없는 밋밋한 곳에서는 물론 다채로운 컬러 속에서도 빛을 발하는 색. 도트의 행렬이 즐거운 컬러풀한 갓에 호리호리한 레드 보디가 인상적인 스탠드는 소파 옆 사이드 테이블에 연출한다. 스탠드 옆의 캔들은 레드가 좀더 강력한 포인트가 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주는 소품. 같은 컬러의 소품을 무리 지어 연출하면 작은 소품이라도 전달하는 이미지가 크다. 시트지로 장식한 벽면의 도트 패턴은 스탠드 갓의 도트와 통일감을 주어 공간을 더욱 유니크하게 만든다. 스탠드는 와츠, 캔들은 까사미아 제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Deco Idea 2
빈티지 스타일의 소품으로 코너 장식
정통 아메리칸 스타일의 빈티지 소품으로 코너 공간을 연출해 본다. 옐로 컬러의 램프는 고전 명화에 자주 등장했던 아이템으로, 20세기 초반 서양의 은행에서 사용하던 램프의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온 것. 유리 소재의 갓과 스틸에 황동이 입혀져 반짝이는 보디가 눈길을 끈다. 빈티지 느낌의 액자는 공간을 콘셉트 있게 만들어 주는 요소. 복잡한 풍경 사진이나 그림보다는 심플한 일러스트 타입의 그림이 포인트 아이템이 되겠다. 액자는 가로수맨션, 램프는 리얼심플 제품.

 

Deco Idea 3
심플한 선의 대비로 경쾌한 공간을 연출한다
컬러가 톡톡 튀지 않고 디자인이 그다지 독특하지 않은 소품을 포인트 데커레이션에 활용하려면 주변 가구들과의 선의 대비를 적절히 이용한다. 스카이 블루의 원형 벽시계와 같은 컬러의 둥근 화병은 ㄷ자 형태의 직사각 테이블에 올렸더니 직선과 곡선의 생동감이 느껴져 공간이 경쾌해진다. 이때 소품 주변의 바탕 컬러를 고려하는 것도 중요. 파스텔 톤 소품의 컬러가 묻히지 않도록 화이트나 베이지, 아이보리 등의 색을 사용한다. 시계는 까사미아, 화병은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Deco Idea 4
프레임 독특한 액자 하나로
액자를 벽에 걸어야만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는 것도 편견. 그러나 작은 액자라면 한두 개로 벽면을 포인트 장식하는 것이 쉽지는 않다. 작은 액자로 포인트 데커레이션을 한다면 화사한 컬러는 필수. 어디에서든 눈에 띄는 비범한 디자인이면 더욱 좋겠다. 나무를 대나무살처럼 재단해 촘촘히 이어 붙여 프레임을 만든 액자는 디자인이 돋보인다. 왜건에 올려 모서리 공간에 두었더니 감각적인 공간을 연출했다. 액자는 s갤러리 제품.



자료제공 리빙센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