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에서 가장 얇은


  LCDTV ‘스칼렛 수퍼슬림’ 출시


■  기존 LCDTV(105mm)보다 두 배 이상 줄인 44.7mm의 세계 최소 두께 실현

■  레드와 블랙컬러 조화, 보이지 않는 스피커(invisible speaker) 등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적용

■ ‘120Hz 라이브 스캔’ 적용, 잔상감없는 완벽한 화질 구현

■ ‘6만대 1’ 명암비 지원, 최상의 선명한 영상 제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전자(대표 南鏞 / www.lge.co.kr)가 LCDTV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다.


LG전자는 7일 세계에서 가장 얇은 LCDTV ‘스칼렛 수퍼슬림(Scarlet Super Slim’(모델명: 42LG61)을 본격 출시했다.


지난 1월 ‘2008 CES 혁신상’을 수상, 출시 전부터 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던 이번 신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LCDTV의 두께(105mm)를 절반 이상 줄인 44.7mm로 세계 최소 두께를 실현했다.


‘스칼렛 수퍼슬림’은 LCD 모듈에 있어서 BLU (Back Light Unit)과 LCD패널과의 거리를 최소화하는 기술 뿐만 아니라 패널구조를 얇게 만드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적용함으로써, 44.7mm의 초슬림이 가능했다.


이 제품의 가격(출하가 기준)은 250만원이다.


또한, 열정의 붉은색과 중후한 블랙컬러의 조화, 보이지 않는 스피커(invisible speaker) 적용, 전원을 켜고 끌 때 원형의 홀을 터치하면 불빛과 멜로디가 나오는 ‘블루밍 라이트’ 등 LG만의 차별화된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여기에 초고화질(풀HD)에 ‘120Hz 라이브 스캔’을 적용해 빠른 동영상에도 잔상감 없이 완벽한 화질을 구현하며, 6만대 1의 명암비를 지원해 선명한 영상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아이큐 그린(eyeQ Green)’ 기능을 적용해 시청 환경변화에 따라 눈의 피로감을 없애는 최상의 화질을 제공하는 한편, 소비전력 최대 60%의 절감도 가능하다. 버튼 하나로 시청하는 영상에 따라 화질과 음질을 최적으로 설정하는 ‘장르 설정’ 기능도 채용했다.


화질 뿐만 아니라 음질면에서도 세계 최고를 자랑한다. 이 제품은 오디오업계의 거장인 ‘마크레빈슨’이 튜닝 해 최적의 음향을 제공하며, ‘클리어 보이스’ 기능을 적용해 작은 대사까지 또렷하게 전달한다.


또한, 4개의 HDMI 단자를 적용해 디지털 캠코더/카메라, DVD, 게임기, 홈시어터 등 디지털기기와의 연결이 가능해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을 제공한다.


LG전자 DDM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세계 LCDTV 시장은 2006년에 ‘초고화질(풀HD) 경쟁’, 2007년에는 초고화질에 잔상감을 대폭 개선한 ‘120헤르쯔(Hz) 경쟁’에서 올해에는 ‘디자인과 두께 경쟁’으로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며

“이번에 선보인 LCDTV 스칼렛은 LG의 LCDTV 기술과 디자인이 집약된 전략적인 제품으로 이 제품을 통해 LCDTV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릭! LG전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