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탁망은 가볍고 어디에나 걸기 쉬워서 유용하다.
S자형 고리를 활용해서 샤워 커튼 봉에 걸거나 양쪽 끝에 흡착판을 달아 벽에 걸어보자. 물이 잘 빠지므로 아이의 물놀이 장난감을 보송보송하게 보관하기에 그만이다.

청소용 세제, 생리용품, 화장지 등을 구입하는 양을 잘 조절한다. 수납할 수 있는 공간에 최대한 들어갈 수 있는 양을 가늠해서 그만큼만 사면 수납공간이 없어 여기저기 쌓아둘 일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변기솔이나 욕실 세제 등은 가능한 한 보이지 않게 둔다.
변기 옆에 글루건 후크를 달고 매달아두면 가장 깔끔하다.

사용하는 타월의 수가 항상 일정하게 유지되도록 한다.
새 타월을 계속 꺼내 사용하는 양이 늘어나면 둘 곳이 없어 곤란해진다.
타월 중 낡은 것은 부엌용으로 용도를 바꾸고 그때 새 타월을 꺼내서 보충한다.
부엌용으로 쓰던 것은 야외용으로, 다시 걸레로 단계별로 용도를 바꾸어 쓰면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실에서 항상 두고 쓰는 대야나 바가지는 물기를 빼지 않으면 물때가 미끈하게 껴서 곰팡이가 슬게 된다.
벽에 후크를 붙인 후 물기가 잘 빠지게 걸어둔다.
녹슬기 쉬운 면도칼도 문제. 세면대 위쪽에 조그만 후크를 두 개 나란히 걸고 면도칼 날 부분을 후크에 걸어 보관하면 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차지하는 배수관을 피해 데드 스페이스에 수납한다.
세면대 아래 쏙 들어가는 낮은 스툴을 놓고 그 위에 물건을 올려놓는다. 젖지 않는 플라스틱 수납 상자를 놓아도 좋다.

플라스틱 소재의 세제함은 욕실 수납 케이스로 활용하기에 그만이다.
물에 젖지 않을 뿐 아니라 손잡이가 있어서 걸어두기도 편하다. 아기의 물놀이 장난감을 담거나 샴푸와 린스, 보디 젤 등을 한꺼번에 담아놓으면 깔끔하다. 뚜껑 달린 세제 용기라면 생리대 보관함으로도 좋다. 보이지 않을 뿐 아니라 세제의 잔향이 남아서 기분도 좋다.

수납장을 열어보면 날짜가 지난 화장품과 약이 쌓여 있다.
잘못 쓸 경우 위험하고 비위생적이기도 하다. 일정한 간격으로 확인해보고 깔끔하게 버린다.
약품을 보관하는 상자에 체크리스트를 붙여놓고 유효기간을 표시해 두면 뒤지지 않고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납장 옆면이나 벽, 욕실 문에 글루건 후크를 달고 바구니나 주머니를 달아보자.
타월을 돌돌 말아서 넣어둘 수 있다. 물에 젖지 않고 따로 선반장을 차지하지 않으므로 공간도 아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실에 으레 하나씩 놓여 있는 벽걸이 수납함. 문짝도 귀중한 수납공간이다. 글루건 후크를 군데군데 붙여서 샤워 캡이나 헤어밴드 등 자잘한 소품을 걸어둔다.

화장지 둘 곳이 마땅치 않아서 여분의 화장지를 모두 다용도실에 수납하면 갑작스레 화장지가 떨어졌을 때 당황스럽게 마련이다.
적어도 두세 개의 화장지는 항상 수납장 안에 넣어둔다. 수납장에 자리가 없다면 커다란 주머니에 몇 개씩 넣어 문에 걸어둔다.

가능하다면 모든 욕실용품은 선반이나 장에 올려놓거나 바구니나 주머니에 넣어 걸어둔다.
늘 축축하게 젖어 있는 욕실 바닥에 제품을 늘어놓으면 물대가 끼거나 곰팡이가 슬게 마련이다. 한쪽 귀퉁이에 스툴을 놓고 그 위에 바구니나 상자를 올려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부득이하게 욕실 안에 세탁기를 놓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세탁기를 놓을 자리에 먼저 벽돌을 여러 개 쌓아서 괴어놓고 그 위에 세탁기를 올려놓는다.
세탁기 밑의 빈 공간에는 비닐이나 플라스틱 바구니를 넣어 세제류를 수납해도 좋다.

목욕탕에는 작은 소품들이 가득하다. 두꺼운 샤워커튼을 걸었다면 비닐 포켓을 핸드메이드로 달아보자.
성기게 바느질을 하거나 핀으로 고정할 수 있다. 비닐 포켓에는 가벼운 소품을 보관할 수 있다.

글 : 석유진(ez작가) | 제공 : 이지데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