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탁망은 가볍고 어디에나 걸기 쉬워서 유용하다.
S자형 고리를 활용해서 샤워 커튼 봉에 걸거나 양쪽 끝에 흡착판을 달아 벽에 걸어보자. 물이 잘 빠지므로 아이의 물놀이 장난감을 보송보송하게 보관하기에 그만이다.

청소용 세제, 생리용품, 화장지 등을 구입하는 양을 잘 조절한다. 수납할 수 있는 공간에 최대한 들어갈 수 있는 양을 가늠해서 그만큼만 사면 수납공간이 없어 여기저기 쌓아둘 일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변기솔이나 욕실 세제 등은 가능한 한 보이지 않게 둔다.
변기 옆에 글루건 후크를 달고 매달아두면 가장 깔끔하다.

사용하는 타월의 수가 항상 일정하게 유지되도록 한다.
새 타월을 계속 꺼내 사용하는 양이 늘어나면 둘 곳이 없어 곤란해진다.
타월 중 낡은 것은 부엌용으로 용도를 바꾸고 그때 새 타월을 꺼내서 보충한다.
부엌용으로 쓰던 것은 야외용으로, 다시 걸레로 단계별로 용도를 바꾸어 쓰면 알뜰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실에서 항상 두고 쓰는 대야나 바가지는 물기를 빼지 않으면 물때가 미끈하게 껴서 곰팡이가 슬게 된다.
벽에 후크를 붙인 후 물기가 잘 빠지게 걸어둔다.
녹슬기 쉬운 면도칼도 문제. 세면대 위쪽에 조그만 후크를 두 개 나란히 걸고 면도칼 날 부분을 후크에 걸어 보관하면 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차지하는 배수관을 피해 데드 스페이스에 수납한다.
세면대 아래 쏙 들어가는 낮은 스툴을 놓고 그 위에 물건을 올려놓는다. 젖지 않는 플라스틱 수납 상자를 놓아도 좋다.

플라스틱 소재의 세제함은 욕실 수납 케이스로 활용하기에 그만이다.
물에 젖지 않을 뿐 아니라 손잡이가 있어서 걸어두기도 편하다. 아기의 물놀이 장난감을 담거나 샴푸와 린스, 보디 젤 등을 한꺼번에 담아놓으면 깔끔하다. 뚜껑 달린 세제 용기라면 생리대 보관함으로도 좋다. 보이지 않을 뿐 아니라 세제의 잔향이 남아서 기분도 좋다.

수납장을 열어보면 날짜가 지난 화장품과 약이 쌓여 있다.
잘못 쓸 경우 위험하고 비위생적이기도 하다. 일정한 간격으로 확인해보고 깔끔하게 버린다.
약품을 보관하는 상자에 체크리스트를 붙여놓고 유효기간을 표시해 두면 뒤지지 않고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납장 옆면이나 벽, 욕실 문에 글루건 후크를 달고 바구니나 주머니를 달아보자.
타월을 돌돌 말아서 넣어둘 수 있다. 물에 젖지 않고 따로 선반장을 차지하지 않으므로 공간도 아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실에 으레 하나씩 놓여 있는 벽걸이 수납함. 문짝도 귀중한 수납공간이다. 글루건 후크를 군데군데 붙여서 샤워 캡이나 헤어밴드 등 자잘한 소품을 걸어둔다.

화장지 둘 곳이 마땅치 않아서 여분의 화장지를 모두 다용도실에 수납하면 갑작스레 화장지가 떨어졌을 때 당황스럽게 마련이다.
적어도 두세 개의 화장지는 항상 수납장 안에 넣어둔다. 수납장에 자리가 없다면 커다란 주머니에 몇 개씩 넣어 문에 걸어둔다.

가능하다면 모든 욕실용품은 선반이나 장에 올려놓거나 바구니나 주머니에 넣어 걸어둔다.
늘 축축하게 젖어 있는 욕실 바닥에 제품을 늘어놓으면 물대가 끼거나 곰팡이가 슬게 마련이다. 한쪽 귀퉁이에 스툴을 놓고 그 위에 바구니나 상자를 올려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부득이하게 욕실 안에 세탁기를 놓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세탁기를 놓을 자리에 먼저 벽돌을 여러 개 쌓아서 괴어놓고 그 위에 세탁기를 올려놓는다.
세탁기 밑의 빈 공간에는 비닐이나 플라스틱 바구니를 넣어 세제류를 수납해도 좋다.

목욕탕에는 작은 소품들이 가득하다. 두꺼운 샤워커튼을 걸었다면 비닐 포켓을 핸드메이드로 달아보자.
성기게 바느질을 하거나 핀으로 고정할 수 있다. 비닐 포켓에는 가벼운 소품을 보관할 수 있다.

글 : 석유진(ez작가) | 제공 : 이지데이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