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매해마다 새로운 휴대전화를 구입하도록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오래된 TV를 멋진 새 평면패널로 교체하도록 부추겨왔던 가전업계가 이제는 환경보호에도 앞장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CES 2008에서 가전 제조업체들은 메가픽셀, 메가헤르츠, 메가바이츠에만 중점을 두는 것이 아니라 전기를 적게 쓰는 스마트 파워 어댑터와 재활용이 쉬운 배터리, 식물로 만들어진 부품 등도 소개할 예정이다. 이제 가전업계도 ‘녹색’ 환경이 막강한 마케팅 무기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이다.


이번 CES 2008에 참가하는 2천 7백여 업체 중에 일본의 후지츠(Fujitsu)는 노트북 케이스가 석유가 아닌 옥수수로 만들어진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2006년부터 일본에서 이러한 제품을 판매해왔던 후지츠는 앞으로 북미 지역으로도 시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옥수수를 사용한 노트북은 폐기된 후 미생물에 의해 무해물질로 분해되는 것이 아니며, 케이스를 단단하게 만들기 위해 석유가 들어간 플라스틱 물질을 섰었기 때문에 일반 플라스틱보다 분해가 빨리 되는 것도 아니다. 이 플라스틱은 옥수수로 만들어진 부분이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더라도 재활용 과정을 거쳐야 한다.


재활용에 초점을 맞춘 또 다른 기업으로 제트-파워(Z-Power)가 있다. 이 회사는 현재 노트북과 휴대폰에 사용되고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대신할 수 있는 배터리 기술을 개발했다. 이 회사의 은-아연 배터리는 올 여름부터 주요 제조업체들의 노트북에 사용될 예정이다.


매년 폐기되는 컴퓨터와 가전제품 수백만 대를 재활용 혹은 재사용 가능하도록 처리하는 테크턴(TechTurn)사의 제프 지글러 CEO는 PC 제조업체들이 이미 오래 전부터 재활용 가능한 모델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PC 제조업체들은 한 제품에 들어가는 원자재의 수를 줄여 재활용 과정이 더 용이하도록 돕고 있으며, 납과 같이 환경에 해로운 물질을 사용하지 않기 위해 힘쓰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EPA는 제조업체, 소매업체와 손잡고 소비자들이 낡은 휴대전화를 반납할 수 있는 장소를 늘려 휴대전화의 재활용을 더 수월하게 하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EPA는 사용되지 않고 집안에 방치되어 있는 휴대전화의 수가 1억 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제조업체들은 지난 7월부터 시행된 한층 강화된 EPA의 ‘에너지 스타 4.0‘ 전력소모량 기준을 충족시키는 컴퓨터 제품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 기준은 컴퓨터가 켜져 있긴 하지만 사용되지 않고 있을 때 최대 소모량이 얼마나 되는지를 명시해두고 있다. 이전 에너지 스타 기준은 “취침” 모드로 전환될 수 있는지 여부만 다루었었다.  


컴퓨터가 소모하는 전력량이 점차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새로운 에너지 스타 기준을 만족시키는 데스크톱 제품은 많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마벨 테크놀로지 그룹(Marvell Technology Group)교류를 직류로 보다 효율적인 방법으로 전환해 전력 소모량을 절반으로 줄여주는 파워 어댑터용 칩을 공개할 계획이다.


아날로그 TV가 고화질 TV로 교체되면서 TV 세트도 수많은 이슈를 낳고 있다. 스크린 1인치 당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다 하더라도 사이즈가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에 이를 만회하기가 힘든 상황이다. 특히 플라즈마 세트는 기존 튜브 타입 TV 4대에 달하는 400와트를 소모하기도 한다.


이보다 더 효율적인 스크린 기술이 CES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바로 삼성전자의 유기다이오드 OLED로 만들어진 31인치 TV가 그것인데, 현재 이 기술은 대중들에게 다가가기에는 가격이 너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삼성 측에서는 아직 이 스크린에 대한 출시 여부와 시기 등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소니는 11인치 OLED 스크린의 가격을 1천 7백달러로 책정한 바 있다.


휴대전화 업계의 상황은 어떨까? 노키아는 접속된 휴대전화가 이미 완전히 충전된 상태일 때, 충전기 에너지의 2/3이 버려진다고 밝혔다. 그린플러그(GreenPlug)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필요한 에너지의 양을 결정하도록 기기에 ‘말을 하는’ 만능 파워 어댑터가 그것이다. 낭비되는 전력을 줄이는 것은 물론, 휴대전화나 MP3 플레이어 같이 서로 제각각인 휴대용 기기들의 어댑터를 하나로 줄일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그러나 그린플러그와 호환되는 제품을 만들도록 업체들을 설득해야 하는 숙제가 남아 있다. 이러한 상황은 여러 부문에서 기술 혁신이 일어나고 있지만 이러한 문제를 한 번에 풀 수 있는 막강한 업체가 없는 가전업체의 현실을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

 

출처 Yahoo News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