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빛의 예술공간으로 태어나는 남산
친환경 ‘빛의 박물관’ 프로젝트 추진


자연과 어우러진 은은한 빛의 예술 선보여

남산이 첨단 디지털 예술과 접목되어 빛을 주제로 하는 특색있는 예술 공간으로 재창조된다.

서울시는 남산을 서울의 대표적 야간관광명소로 조성하여, 자연과 문화·예술·엔터테인먼트가 결합된 감동적인 관광 콘텐츠로 우뚝 세우기 위해 남산 ‘빛의 박물관’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2007년 8월부터 2009년까지 약 3년여에 걸쳐 진행되는 남산 ‘빛의 박물관’ 프로젝트는 국내외 디지털 예술조명 작가의 작품을 남산에 설치, 자연과 어우러진 은은한 빛의 예술을 선보인다.

특히 남산의 자연환경과 생태적 특성을 충분히 고려한 친환경 프로젝트로 추진되는데, 그간 환경·생태관련 전문가 자문을 통해 숲이나 생물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과도한 조명을 지양하도록 검토하였고, 프로젝트 참여 작가들 또한 국내외 친환경 예술조명작가로 구성했다.

남산 ‘빛의 박물관’ 프로젝트에서 가장 돋보이는 것은 계절별로 색다른 빛깔을 선보이는 N서울타워의 화려한 변신.

프랑스의 조명예술가 알렉산드로 콜린카가 구상한 ‘일렉트로닉 파이어’라는 작품을 선보인다. 올해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12월 31일 밤 12시를 기해 첫선을 보이며, 8개의 프로젝터를 통해 매시 정각에 기둥 전면에 불과 물의 형상 및 다양한 이미지를 역동적이고 화려하게 연출할 예정이다.


N타워, 남산 팔각정 등 연차적으로 추진

그런가 하면 남산 팔각정 광장이 빛을 통한 만남의 공간으로 연출된다.

우선 남산 팔각정 광장에는 알렉산드로 콜린카의 ‘만남의 불’을 선보인다. 매시 정각, 바닥에서 안개가 분사되면서 프로젝터를 통해 역동적이고 열정적인 불과 물의 형상을 조명으로 다이내믹하게 표현한다. 불의 시작, 타오름, 영원함을 표현하며 12월 31일 자정을 기해 매일 오후 7·8시∼11시에 매회 8분씩 4~5회 연출된다.

남산 ‘빛의 박물관’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에 소개되는 알렉산드르 콜린카는 이미 카타르 아시안게임 개막 이벤트(2006년), 뉴욕 자유의 여신상(2006년), 스페인 마드리드 성당(2007년) 등을 통해 작품을 선보인 바 있다.

팔각정 광장 상단에는 프랑스 작가 세드릭 르 보르뉴의 작품 ‘빛의 영혼’이 설치된다. 알루미늄과 작품의 실루엣을 잘 살리는 특수필터를 사용하는 고보조명을 사용해 사람 모양의 조형물이 남산을 방문하는 모든 이에게 양손을 벌리고 환영의 인사를 전한다. 이 작품 역시 12월 31일 밤 12시에 조명이 켜진다.


남산 ‘빛의 박물관’ 프로젝트는 올해부터 2009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된다.

올해에 이어 2008년 2단계 사업은 팔각정 광장 진입로에서 버스정류장, 남측 순환로를 빛의 갤러리로 조성하여 볼거리를 제공하는 ‘참여의 빛’을 연출하고, 2009년 3단계 사업에서는 보행전용 북측 순환로, 남산도서관, 분수대광장 등에 다양한 조명 작품을 설치할 계획이다.

서울시 박종수 관광사업과장은 “국내외 조명작가의 작품설치로 새롭게 대변신을 꾀하는 남산이 ‘빛의 박물관’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세계 유일의 예술작품을 보유하고 있다는 자부심과 함께 2008년 북경올림픽을 기점으로 잠재적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도 커다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 문의 : 서울시 경쟁력강화추진본부 관광사업과 ☎ 02-3707-9424


하이서울뉴스/이현정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