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서울 고척동에 하프돔 야구장 생긴다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지 내 공연장·영화관 갖춘 다목적 복합공간으로 설립
고척동에 하프돔 야구장 생긴다
부지 내 공연장·영화관 갖춘 다목적 복합공간으로 설립


2010년 3월 완공 예정 … 설계단계부터 야구전문가 참여

구로구 고척동에 동대문야구장을 대체할 ‘서울 하프돔 야구장(가칭)’이 생긴다.
‘서울 하프돔 야구장’은 국제경기가 가능한 20,000석 규모로 대규모 공연·행사 등 다목적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건립된다.

이 야구장은 국내 최초로 지붕을 반쯤 씌운 '하프돔(Half Dome)' 방식으로 건설된다. 시는 야구계의 협의·자문을 통하여 경기에 불편이 없도록 효율적으로 설계한다는 계획이다. 완공은 2010년 3월 예정이다.

건립예정 부지인 구로구 고척동 63-6 등 지역(57,261㎡)은 1977년 도시계획시설(체육시설)로 지정된 이후, 장기 미집행된 부지로 현재 쓰레기 및 골재적치 등으로 방치되고 있는 상태다.

사업부지 57,261㎡ 중 사유지가 54,261㎡로 시는 올해 말까지 매입을 완료한다. 부지매입에는 총 680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야구장 건립에는 총 393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야구장은 디자인 및 최첨단 설비는 물론 경기장으로서 기능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설계단계부터 야구전문가가 참여한다.

야구장 지하에는 25m 7레인 규모의 수영장과 100인이 동시 사용할 수 있는 헬스장이 배치돼 지역주민의 체력단련 및 여가활용 공간으로 제공된다.

문화시설은 1,200석과 350석 규모의 공연장과 200석 규모의 영화관 2개관이 들어선다. 문화시설은 민자유치사업(BTO 방식)으로 추진되며, 총 사업비 규모는 555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인 공간배치는 민자유치 추진시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결정할 예정이다. 
기타 복합공간부지는 조경ㆍ산책로 등 안양천의 체육시설과 연계하여 시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가족공원으로 조성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의정수장, 신월정수장 등 6곳에 간이야구장 설립

한편, 동대문운동장 철거가 예정됨에 따라 고교야구 등 아마추어 야구경기는 구의정수장, 목동야구장 등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현재 구의정수장, 신월정수장 및 난지시민공원 등 6곳에 야구동호인들이 자연환경 속에서 야구를 즐기며 휴식을 즐길 수 있는 ‘간이야구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그 중 구의정수장은 내년 1월, 신월정수장은 내년 2월에 완료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내년 아마추어 경기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고척동에 야구장 건설과 문화ㆍ체육 콤플렉스 건립으로 국철 1호선 구일역사에 연결통로가 개설되고, 도로가 개설됨에 따라 지역주민의 생활여건이 개선되고 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 문의 : 문화국 체육과 ☎ 02-2171-2766


하이서울뉴스/조선기

[인테리어이야기] - 서교동 자이갤러리, 2007 굿디자인전에서 대통령상 수상
[벽면,문] - 유명한 뮤럴리스트 존 오브라이언의 新 인테리어![벽화]
[인테리어이야기] - 고급 인테리어 전문 브랜드 디스퀘어(DSQUARE)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