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세계 여러나라의 가구와 소품이 조화를 이룬 공간! Antique House

프랑스, 중국, 티베트, 한국 등 다양한 국적의 앤티크 가구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집. 현관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남다른 감각을 느끼게 하는 박현숙씨의 집은 멋진 인테리어뿐만 아니라 색다른 음식이 가득한 곳이다. 다재다능한 재주꾼 박현숙씨의 앤티크 하우스를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친 나무 질감이 눈길을 끄는 중국 콘솔과 짐탐슨에서 구입한 티 테이블, 프랑스 앤티크 의자가 조화롭게 놓여 있는 거실. 오래된 동양화와 동양식 꽃꽂이가 분위기를 더한다.

요리와 인테리어에 타고난 감각을 자랑하는 박현숙씨(54). 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분재 사범 자격증, 꽃꽂이 사범 자격증을 갖고 있는 그는 집 안 꾸미기와 화초 키우는 재주가 남다를 뿐 아니라 요리하는 것을 무척 좋아하는 주부다. 못하는 요리가 없지만 언제나 새로운 요리를 배우러 다니는 그가 요즘 배우고 있는 것은 이탈리아 코스 요리.

주부 박현숙씨(54)와 애완견 재니. 이국적인 색감의 티베트장이 거실 한켠의 멋진 포인트가 된다. 티베트장 옆의 프랑스 앤티크 난로는 숯불을 넣어서 고구마를 구워 먹는 등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전채부터 샐러드, 메인 요리, 파스타 등 하나하나 독특하면서도 입맛 당기는 이탈리아 요리를 완벽하게 세팅해놓은 모습을 보면 그냥 썩히기 아까운 재주라는 생각이 들 정도. 최근에는 효소 만드는 것을 배워서 전실의 커다란 항아리 속에서 효소를 발효시키고 있는데, 살구, 자두, 오디, 산딸기, 칡꽃 등 다양한 자연의 과일을 발효시킨 효소는 암 환자에게 특히 좋은 건강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프랑스 앤티크를 좋아하는 박현숙씨가 20여 년 동안 모아온 앤티크 가구와 그릇, 소품 등은 수준급. 특히 딸기 모티브를 좋아하는 그가 모아온 독특한 소품들은 주방의 한쪽을 가득 채울 정도로 다양하다. 최근 중국, 티베트, 한국 고가구 등 오리엔탈 앤티크에도 관심을 갖기 시작한 그는 앤티크는 국적에 상관없이 서로 잘 어울린다고 말한다. 실제로 거실에 놓인 한국 고가구 수납장과 티베트장, 중국 콘솔과 프랑스 앤티크 콘솔은 오랜 친구처럼 조화롭게 놓여 있다.

소파 앞의 테이블은 10년 정도, 창가의 1인용 소파는 20년이 넘어서 이 집에서 앤티크가 된 가구들. 그래서인지 박현숙씨 집에서는 가구를 모두 새로 장만하고 개조한 집에서는 느껴지지 않는 따뜻함과 정겨움이 배어 나온다. 아들 둘이 모두 집을 떠나 있어서 부부 단둘이 생활하고 있는데 요즘 가장 사랑하는 것은 애완견 푸들 재니. 재니의 재롱에 시간 가는 줄 모른다는 박현숙씨의 웃음에서 잔잔한 행복이 느껴진다.


1 강렬한 컬러의 패턴 벽지와 리폼한 한국 고가구의 매치가 색다르다. 수납장 위를 장식하고 있는 스탠드는 박현숙씨가 10년 동안 갖고 있던 도자기 인형을 스탠드에 고정시킨 뒤 갓을 따로 구입해서 만든 것.

2 현관에서 거실로 연결되는 복도. 프랑스 앤티크 가구와 브론즈로 만든 천사 조명, 강렬한 레드 벽지의 매치가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1 프랑스 앤티크 콘솔 위에 가족 사진을 넣은 액자를 전시했다. 창가로 스며드는 햇살과 직접 만든 멋진 꽃꽂이가 잘 조화된 공간. 2 실링팬으로 실용성을 더한 침실. 침대와 사이드 테이블, 베드 벤치로 깔끔하면서도 편안하게 꾸몄다.

3 푸릇푸릇한 테라스 정원. 분재 자격증이 있고 한때 50여 개의 분재를 키웠다는 박현숙씨는 화초 키우는 재주가 남다르다. 향긋한 풀내음이 좋은 공간. 4 딸기 모티브의 이불과 커튼의 조화가 미국의 한 시골집에 온 듯 아늑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게스트 룸. 5 심플하게 꾸민 서재. 아담한 사이즈의 책상과 책꽂이에는 다양한 추억이 묻어 있는 책과 소품들이 조르르 전시되어 있다.

1 요리하기 전 늘 ‘오늘의 메뉴’를 적어놓는 박현숙씨. 마치 고급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는 듯 초대받은 사람을 더욱 설레게 한다. 2 주방 한쪽에는 주부가 직접 만든 토마토, 포도 퓨레가 병에 담겨 조르르 놓여 있다. 유기농 과일로 만들어진 토마토 퓨레는 전립선암을 예방하는 데 특히 좋다고. 3 전실에 놓인 항아리는 살구, 자두, 오디, 산딸기 등 다양한 열매를 발효시켜서 효소를 만들고 있는 것. 3년 정도 발효시켜서 음료수로 마시면 몸에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4 손님을 위한 테이블 세팅. 요리하는 것을 좋아하는 박현숙씨는 손님을 초대해서 코스 요리를 대접하는 것을 즐긴다. 네임카드까지 준비한 세심함이 돋보인다. 5 앤티크 가구와 항아리의 매치가 돋보이는 현관. 들어서는 입구부터 주부의 감각을 느낄 수 있다.

기획 / 성하정 기자 진행 / 조은하(프리랜서) 사진 / 이주석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