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빈집정비 "도비지원사업 전환" 대대적 추진

강원도는 지금까지 시군비로 투자하여 추진하던 빈집정비사업을 금년부터는 도비지원사업으로 전환하여 추진한다.

빈집정비사업은 농어촌지역에 1년이상 거주하지 않고 방치되어 있는 주택을 정비하여 강원도의 청정 이미지 제공과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사업이다.

금년도에는 도비 3억원과 시군비 6억원 등 총 9억원의 예산을 지원하여 동계올림픽 개최지 및 주요 도로변 등을 중점 정비한다. 또한 가구당 3백만원이 지원되는 빈집정비사업의 자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과 연계하여 추진한다.

한편, 빈집 소유자의 동의를 얻은 건축물에 한하여 농어촌빈집정보센터에 게재함으로써 빈집을 매입하고자 하는 희망자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