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꽃과 화분을 둔 그 멋진 공간. 들어보니 오랜 시간이 걸리거나 현란한 기술이 필요하지 않았다. 공간에 어울리는 콘셉트에 맞춰 오히려 심플하게 두는 것이 코너를 만든 노하우.

Lesson 1. 비비드한 꽃, 다발로 꽂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튤립 등 원색 꽃은 보통 소재를 섞거나 한두 송이만 꽂는데 이렇게 심플한 화기에 양귀비를 다발로 꽂으니 모던한 회화 같다. 카페 이마에서는 늘 투명한 화기에 강한 색감의 꽃을 매치하는데, 다발째로 툭 담은 듯 자연스럽게 퍼지게 꽂는 것이 노하우.
Tip 다홍, 보라, 노랑 등 색감이 강렬한 꽃을 한 가지 종류만 선택해 화기 길이의 2/3정도까지 올라오게 풍성하게 꽂는다. 꽃대가 굵은 경우 사선으로 자른 후 줄기를 태우고 뭉개주면 오래간다.

Lesson 2. 길쭉한 직사각 화기
일민미술관 로비에 놓인 화분. 각진 화기에 심어 공간이 정돈되어 보인다. 미술관 아트 숍에서 판매하던 양철 소재의 화분에 돌을 깔고 바이올렛을 4~5포기 심었다. 바닥에 물구멍이 없는 화기이기 때문에 돌을 깔아 물이 고일 틈을 줬다.
Tip 모아 심을 때는 양지식물, 음지식물 등 물 주는 양이 비슷한 종류끼리 심어야 관리가 편하다. 정사각형 화분에는 율마 같은 식물을 가지런히 키를 맞춰 가득 채워 심고, 길쭉한 직사각 화분은 한쪽을 비워 돌로 장식하면 새롭다.

Lesson 3. 조화를 꺾어 리듬감 있는 선으로 연출
도예가 김영민이 자신의 백자 작품과 어우러지게 나무색과 화이트 컬러를 매치시키고 선을 살린 동양적인 꽃꽂이. 길쭉한 나무 화기에 가지를 여러 번 꺾은 조화를 꽂아 변화하는 선의 모양으로 리듬감을 주었다.
Tip 조화 가지를 꺾어 꽂을 때는 하얀 꽃, 붉은 꽃 식으로 색감이 단순한 것을 선택한다. 가지에 꽃송이가 너무 풍성하거나 이파리가 달려 있으면 적당히 다듬어 사용한다.

Lesson 4. 리본 묶어 장식
2가지 컬러의 조화를 그루핑하여 오목한 볼에 담았다. 조화니까 물 없이 오아시스에 꽂아 고정하고, 컬러가 나눠지는 경계선 양쪽에 리본 테이프를 묶어 마치 선물 포장같이 연출했다.
Tip 색감 선택이 중요하다. 페일 핑크, 딥 바이올렛, 브라운 컬러의 조합은 우아한 매치. 신발장이나 장식장 위 등 눈높이보다 높은 위치에 둬야 리본 장식이 돋보인다.

> in 일민미술관 카페&아트 숍
광화문 동아일보 사옥 1층에 위치한 카페 이마에서는 화려하되 심플하고 인위적이지 않게 꽃을 꽂고, 아트 숍 이마에는 물건과 어우러지는 동양적인 꽃꽂이를 연출한다. 문의 02·2020-2055

Lesson 5. 꽂지 말고 ‘둔다’
거실 테이블 위 센터피스. 잎이 넓은 엽란을 그릇 위에 그저 얹었을 뿐인데 동그라미와 선, 화이트와 그린의 대비 때문인지 테이블의 포인트가 된다.
Tip 낮은 화기나 접시를 식탁이나 거실 테이블 중간에 두면 안정감이 있다. 넓은 잎사귀를 살짝 띄우듯 얹는 것이 포인트. 잎사귀보다 화기가 크면 접시에 깔아둔 듯해 입체감이 적어진다.

Lesson 6. 비워 꽂는다
리네로제에서는 거베라나 알륨 등 라인이 심플한 꽃을 즐겨 사용한다. 커다란 꽃병에 공간을 비워 거베라를 두 송이만 꽂거나 알륨을 꽂을 때도 한 송이만 꽂아 라인과 공간을 살린다.
Tip 꽃의 종류는 한 가지로 하되, 길이로 변화를 줄 것. 꽃병이 넓으면 두 송이의 길이를 달리 꽂고, 입구가 좁은 꽃병이라면 3송이를 각기 길이를 달리해 꽂는다.

> in 리네로제
모던한 라인의 수입 가구와 소품을 판매하는 인테리어 숍 리네로제. 주인이 직접 꽂은 미니멀한 꽃꽂이가 매장 분위기와 잘 어우러진다. 문의 02·3443-6518



Lesson 7. 바닥에 둔다
카페 바닥에 놓인 양철통에 튤립 몇 단을 포장만 풀어 담아두었다. 노란 튤립과 파란 양철통의 색감 대비도 산뜻하고, 자연스럽게 흐트러진 꽃단이 내추럴하고 편안해 보인다.
Tip 양철통을 사다가 비를 맞혀 자연스럽게 녹이 슬게 한다. 집에서는 쉽게 시드는 꽃보다는 푸른 잎의 소재가 관리하기가 편한데 천리향이나 엘렌지움 등 녹색 계열이지만 색감이 다르거나 잎의 텍스처가 다른 것끼리 섞어 꽂으면 멋스럽다.






Lesson 8. 미니 사이즈 센터피스
티 테이블에 큰 화기를 두면 불편하다. 찻잔과 접시를 두고 가끔 팔도 올려 기댈 수 있으려면 손바닥만 한 화기에 서너 송이 꽃이면 분위기를 바꾸기에 충분하다. 작은 사이즈이므로 투명한 화기보다는 꽃과 어울리는 컬러감이 있는 화기를 사용해 덩어리감을 준다.
Tip 선물로 받은 꽃다발이나 꺾어진 꽃송이를 활용한다. 크고 작은 꽃송이를 3개 정도 모아 잡고, 소재도 섞어 모아 묶은 후 잔 테두리에 걸치는 길이로 잘라 꽂는다.

> in 블룸&구떼
꽃과 케이크를 함께 파는 신사동 가로수길의 블룸&구떼는 유럽의 노천카페 같은 여유로운 분위기다. 카페에 장식된 꽃 역시 색감은 화려하지만 내추럴하고 편안한 느낌. 문의 02·541-1530



Lesson 9. 작은 나무로 꾸민 미니 정원
우리그릇 려에서 운영하는 려 갤러리에는 전시 중인 작품들에 식물을 심었다. 작가 김익영의 사각 그릇에 분재 형태의 작은 나무를 심어 미니 정원의 느낌을 냈는데 동그랗게 매만져 한쪽으로 치우치도록 놓아 사각형, 원, 선의 어우러짐이 그림 같다.
Tip 식물을 비닐 화분에서 꺼낸 뒤 흙을 손으로 매만져 동그랗게 만든다. 흙이 드러나게 심는 것이니 이끼를 덮어 수분 증발을 막아준다. 그릇 바닥에 고이지 않을 정도로 물을 준다.






Lesson 10. 그릇에 식물 심기
도예 작가들의 그릇을 전시 판매하는 우리그릇 려에는 동양적인 숍의 분위기와 어울리는 난이나 녹색 식물을 두었다. 꽃 가꾸기를 좋아하는 작가 이천수가 만든 화분이나 사발 등 투박한 질감의 화기를 쓴다.
Tip 둥근 사발에 심은 아이비가 7개월째 무럭무럭 자라고 있다. 물구멍이 없는 그릇에 식물을 심을 때는 아래에 채반을 깔거나 아이비처럼 튼튼한 품종을 고른다. 사발이 아니라 컵처럼 깊이가 있는 그릇은 위로 드러나는 부분이 적으니 비닐 화분째로 그릇에 담고, 물 줄 때만 꺼내서 관리하면 실패할 확률이 적다.

> in 우리그릇 려&려 갤러리
손으로 매만진 백자와 옹기가 있는 공간인 우리그릇 려는 화려한 꽃이 아닌 녹색 식물이나 꽃나무를 두어 차분하면서도 생기 있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문의 02·549-7573



Lesson 11. 돌절구 화기
비나리에서는 돌절구에 꽃을 꽂아 테이블마다 올려둔다. 요즘 같은 계절에는 버들개지 가지를 길이를 달리해 살짝 퍼지게 꽂는다. 물에 적신 오아시스를 이용해 쉽게 모양을 잡을 수 있다.
Tip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가운데에 빨간 초를 두고 주변에 초록색 조화를 두른다. 봄여름에는 뿌리 식물을 흙에 심는다. 겨울에는 특히 실내가 건조하기 때문에 조화를 꽂으면 관리하기 좋고, 뿌리 식물을 기를 때는 분무기로 수시로 물을 뿌려 줘야 한다.




> in 비나리
맛있는 한우로 한 상 차려내는 한식당 비나리는 절제된 라인의 전통 가구로 꾸며 실내 분위기가 단정하고 부담 없다. 커다란 돌절구에 개나리를 가득 꽂거나 아담한 돌확을 테이블에 올려 소박한 멋이 있다. 문의 02·734-9761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