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이 개발한 많은 물건 중에 우리 일상에서 아주 가깝고도 고마운 물건중의 하나가 바로 스푼일 것이다. 특히 뜨거운 음료를 젓는데 주로 사용되는 티스푼은 가정의 식탁에서뿐 아니라 카페나 사무실에서도 그 효용이 매우 높다. 그런데 바쁜 현대인의 삶 속에서 매일 티스푼을 깨끗이 씻어놓기란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다. 그러다보니 차 한 잔 마시려면 어디 깨끗한 스푼이 남아 있지 않나 티스푼을 찾아 헤매는 것에 소중한 시간을 버리기도 한다.


그래서 플로리안 듀솝트(Florian Dussopt) 제레미 르노와 줄리 지라드가 손을 잡고 티스푼이 필요 없는 컵, 즉 세라믹스 포 믹스(Ceramix For Mix) 컵받침과 컵을 개발했다. 어찌보면 티스푼 시대의 종말을 선언한 것이다.


이 컵과 컵받침은 우아하고 심플한 디자인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리로 된 컵의 아래 부분에 둥글게 패인 부분과 그 안에 들어 있는 세라믹 볼이 기능의 핵심이다. 룰렛 게임의 휠(wheel)을 닮은 홈은 컵 안에 들어 있는 세라믹 볼이 따라 도는 트랙 역할을 한다. 도자기 재질의 세라믹 볼은 자칫하면 차를 마시다가 입 안으로 들어와 질식 사고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트랙의 역할은 안전성 면에서도 중요하다.


이 컵의 사용법은 간단하다. 음료를 마시기 전 스푼으로 설탕이나 믹스가 녹도록 젓는 대신 컵을 살짝 돌리듯이 흔들어주면 세라믹 볼이 컵 안을 돌면서 내용물을 녹여주는 것이다. 필자의 경우 이 컵 디자인이 마음에 쏙 든다. 쉽게 녹지 않고 스푼을 많이 지저분하게 만드는 바닐라 라떼 믹스를 타먹는데 아주 이상적이기 때문이다.


출처 Yanko Design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