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방/생활가전

도자기에 아름다운 삶을 채색하는 여자 유미정 씨

반응형
진행| 윤지영 기자 사진 | 김동오
 

흰 그릇은 보는 대로 샀어요. 이젠 좀 덜할 때도 되었는데 아직도 그릇 욕심이 많아요. 언젠가는 그려야지 하고 쌓아 놓아 우리 집 곳곳에는 도자기들이 꽤 있죠. 포슬린 페인팅은 도자기에 그림을 그려서 작품을 만드는 작업이에요. 6년 전 선배 언니를 따라 공방에 놀러 갔다가 처음 포슬린 페인팅을 접하게 되었죠. 도자기를 빚고 굽는 것보다 도자기에 그림을 그리는 것이 좋았어요. 포슬린 페인팅은 2차 소성까지 끝내 표면이 반질반질한 도자기에 그림을 그리기 때문에 원하는 색깔도 쉽게 나오고, 굽기 전에는 얼마든지 수정이 가능해요. 처음엔 너무 신이 나서 매일 매일 쉬지 않고 그림을 그리러 공방에 다녔어요. 거기서 만들어 온 작품을 보고 또 보고…. 그릇 종류는 거의 가리지 않고 그림을 그려요. 우리 집 그릇은 그림 없는 그릇이 없을 정도예요.

포슬린 페인팅은 자연을 모티프로 한 주제가 많아요. 꽃과 새, 동물 등이 주제가 되죠. 장미를 좋아해서 처음엔 장미만 그렸는데 그게 쉽지 않더라고요. 그런데 2년 지나니까 그제서야 예쁜 장미 그림이 나오는 거예요. 아무리 타고난 실력이 좋아도 장미를 열 송이 그린 사람과 스무 송이 그린 사람의 실력은 차이가 있어요. 포슬린 페인팅을 하면서 기다리고 참아 내는 것도 연습하게 된 것 같아요.

하지만 자연을 그려서 그런지 그림을 그릴 때 긴장도 되지만, 그 시간만큼은 마음이 여유로워지고, 평온해지는 느낌이 들어요. 그리고 그렇게 행복감이 충만해 만든 작품을 집 안 곳곳에 놓게 되면 그림을 통해서 제 행복한 마음이 가족에게도 전달이 될 것 같아요. 요즘은 아이들이 우리만 보고 있는 게 아까우니 작품을 팔면 어떻겠냐고 제안하는데 그게 쉽지 않더군요. 밤을 새워 만든 정성과 노고를 생각하면 값으로 환산할 수 없는 거잖아요. 그래서 자식처럼 품고만 있어요.

세밀한 그림이 많다 보니 눈이 나빠져서 안경을 쓰지 않고서는 이젠 작업을 할 수조차 없게 되었어요. 그래도 흰 도자기만 보면 머릿속에 떠오르는 그림들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붓을 잡게 돼요. 처음 붓을 잡았을 때의 그 마음을 잃지 않고 살아가고 싶어요. 그림을 그리면서 차마 학창 시절 못다 이룬 꿈도 이루게 된 것 같아요.

 
 
장미를 좋아해 유독 주부의 집에는 장미 그림이 많다. 이젠 장미 그림만큼은 누구에게도 자신 있다고. 여러 번 섬세하게 칠하고 수정하는 과정을 거치고 두세 번씩 가마에 구워 만든 작품이다. 옐로 바탕에 새겨진 붉은 장미가 커피 향기를 더욱 그윽하게 하는 것 같다. 층층 쌓아 올린 커피잔과 티포트, 액자 형태의 그릇이 한곳에 모여 있으니 각각의 꽃 그림들이 살아 있는 것 같아 풍성한 꽃밭을 연상케 한다. 꽃 그림은 창의적인 활동과 다르지 않다. 평소에 식물도감이나 자연 도감과 같은 사진을 많이 보고 머릿속에 남겨 두라는 것이 유미정 씨의 조언.
 
 
도자기의 모양에 따라 그림의 내용도 달라진다. 그릇이 주는 이미지와 그림을 조화롭게 만드는 센스도 시간이 지나고 그림을 많이 그릴수록 생기는 것 같다. 이젠 도자기를 보면 어떤 그림이 어울릴지 머릿속에 떠오른다. 반달 모양의 접시에는 각기 다른 꽃을 그려 꽃이 도자기가 아닌 액자 속에 있는 듯한 착각이 든다. 거실에도 그릇장을 하나 놓아 작품들을 올려놓았다. 처음엔 싼 그릇들만 찾았는데, 오랫동안 정성을 들이며 그린 그림이다 보니, 그릇도 좋은 것을 사고 싶어지더라고. 좋은 도자기에 예쁜 그림을 그릴 때마다 그릇장에 하나 둘씩 작품을 올려놓는 재미도 그림을 계속 그리게 하는 이유인것 같단다.

자료제공 리빙센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