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스타집 인테리어]김성수 강지희 부부의 전망 좋은집

반응형
김성수 강지희 부부의 전망 좋은집
김성수, 강지희 부부.
재치 있는 입담을 가진 남자와 패셔너블하기로 소문난 여자가 함께 사는 집은 어떨까?
깔끔한 인테리어에 모던한 가구, 그리고 화사한 소품이 조화를 이룬 감각 만점 신혼집을 구경해보자.

김성수 강지희 부부. 아내의 꼼꼼함과 남편의 유머러스

함이 찰떡궁합을 이루는 아름다운 커플이다.

“방송 때문에 여의도나 강남쪽이 편한 데도 굳이 이 곳에 신혼집을 차린 것은 천장이 높고 넓은 테라스가 있는 탁 트인 구조가 마음에 들어서예요. 거실에서 바깥쪽으로 시원하게 뚫린 풍경을 보며 ‘바로 이 곳이다’ 싶었어요.”
그룹 쿨의 맏형 김성수(35)와 강지희(27) 부부의 평창동 신혼집은 유명 호텔의 스위트룸 부럽지 않은 전망을 자랑한다. 여기에 패션 사업을 하는 아내의 남다른 감각이 더해져 더욱 멋지고 세련된 공간으로 만들었다.
집 전체가 아이보리색 회벽으로 되어 있어 심플한 느낌을 살릴 수 있도록 소파와 침대, 식탁 등 모든 가구는 모던한 디자인으로 부인 강씨가 직접 디자인해 주문제작했다. 천장이 높아 짙은 브라운색 가구들로 안정감을 주고 컬러풀한 소품을 놓아 포인트를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테라스에 놓인 파라솔과 의자세트는 인터넷을 1주일 내내 뒤져서 고르고, 거실의 스탠드와 조명도 외국 인테리어 잡지를 보고 똑같은 것으로 찾아 설치했을 만큼 애정을 가지고 꾸몄다.
 
 
 
Living ro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 ㄷ자형의 소파는 부인이 직접 디자인한 것. 천장이 높은 집의 구조와 잘 어울리도록 서로 다른 길이의 팬던트 조명을 여러개 달았다.
 
 
 
 
◀ 보통 집보다 1.5배는 높은 거실창이 시원해 보이는 거실 전경. 소파와 위에 실크 소재의 파스텔톤 쿠션을 놓아
    포인트를 주었다. 미니멀한 디자인의 스탠드는 을지로 조명상가에서 직접 구입한 것.
Bedroom
침대 위에 놓인 결혼 사진에서 신혼집 냄새가 물씬 난다. 다크 브라운 침대와 화이트 침구가 세련된 느낌. 사이드 테이블에는 꽃병과 스탠드를 놓아 장식했다.
Dining room & kitchen
◀ 원목과 화이트 하이글로시가 깔끔한 조화를 이루는 주방. 둘만의 식사시간은 아일랜드형 식탁에서 간단하게 해결~ 좁은 식탁에 붙어 앉아 밥을 먹으면 정다운 느낌이 더해진다고.
▶ 식탁 위에 장미꽃잎을 뿌리고 안시리움을 한 송이씩 꽂은 다음 조르르~ 올려서 꾸민 식탁.
신혼 여행지였던 발리 리조트의 추억을 생각하며 꾸민 공간이다.
Bathroom
◀ 부부 욕실 옆 파우더룸에는 화이트 하이글로시 수납장을 짜 넣고 그 위 벽은 전면거울로 처리해 공간이 넓어 보인다. 독특한 디자인의 스탠드는 주 디자인 제품.
▶ 세탁실이 따로 없어 손님용 욕실에 세탁기를 놓고 유리 파티션과 수납장을 짜 넣었다. 호텔이 부럽지 않은 욕조와 샤워기는 대흥토털바스 제품.

◁◁파우더룸에는 돌출형 세면대와 미니멀한 디자인의 수전을 설치했다. 수전은 360° 회전이 가능해 양치질을 할 때 물컵이 따로 필요없어 편리하다고. 세면대와 수전은 대흥토털바스 제품.
◁ 수건과 욕실용품을 정리하기 위한 수납장을 맞춤 제작했다. 샤워기에서 물이 튀는 것을 막기 위해 유리 파티션을 설치한 것은 강지희씨의 아이디어.
 
Terrace
◀ 유명 호텔 부럽지 않은 테라스는 이 집의 자랑. 다가오는 여름 밤, 조명을 밝히고 둘만의 파티를 열 생각을 하면 벌써부터 기분이 좋아진다고.

▶ 물독에 화초를 심는 것도 강지희씨가 생각한 것. 무광의 검은색 독을 찾기 위해 며칠을 고생했다고. 굴뚝으로 쓰던 것을 벼룩시장에서 구입해 화분으로 사용한 센스가 돋보인다.
신혼집 개조를 도운 협찬업체

출처<서울전문학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