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테리어

-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서 신재생 에너지•고효율 기술력 과시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서 신재생 에너지•고효율 기술력 과시
- 고효율 시스템/신재생 에너지/뉴 인테리어zone 운영
- 냉난방 동시가능 시스템에어컨, 지열 히트펌프 공조 시스템 등 체험기회 제공
- LG전자 에어컨사업부장 노환용 부사장 “고유가, 기후 변화에 따라 고효율 및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니즈가 확대돼 에너지 절감 기술력이 향후 공조 제품의 경쟁력이 될 것”

LG전자가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에너지관리공단 주관의 ‘2007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해 고효율 및 신재생 에너지 관련 기술력을 과시한다. 

이 행사는 올해로 27회째를 맞는 국내 유일의 에너지 종합무역 전시회로서 일본 중국 영국 독일 등 18개국 192개 업체가 참가한다.

LG전자는 22부스(약 196m²) 규모로 전시공간을 마련, 고효율 시스템/신재생 에너지/뉴 인테리어zone으로 구성해 다양한 제품의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개발한 냉난방 동시 가능 시스템 에어컨 ‘멀티브이 싱크’를 선보인다. 이 제품은 한 대의 실외기에 연결된 여러 대의 실내기에서 냉방과 난방을 동시에 가동할 수 있다. 
  
국내 최초로 고효율 인터버 압축기 기술을 적용, 용량 확대 및 긴 배관 설치가 가능해 대형빌딩, 고층 건물에 적합한 차세대 시스템 에어컨 ‘멀티브이 슈퍼II(MULTI V SUPER II)’도 전시한다.

또한 LG전자는 국제적 이슈의 하나인 신재생 에너지를 공조 분야에 적용한 ‘지열 히트펌프 공조 시스템’을 선보인다. 

이 제품은 여름철 실외 기온이 35도가 넘는 무더운 여름, 혹은 영하 10도 이하의 추운 겨울이라도 지중은 항상 10~15도 정도의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고 있는 점을 활용했다. 이로써 일반 제품 보다 연간 에너지 소비량을 40% 가량 절감할 수 있다.

 고효율 제품 개발 및 새로운 에너지원의 경제적 이용 가치 극대화를 통해 향후 시스템에어컨 시장 선점을 위한 기술적 우위를 차지하게 됐다.

 이번 전시회 개막행사에 참석한 LG전자 에어컨사업부장 노환용 부사장 “고유가와 기후 변화에 따라 고효율 및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니즈가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고 말하고 “에너지 절감 기술력이 향후 공조 제품의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고] 시스템 에어컨이란?  

한 대의 실외기에 여러 대의 다양한 실내기를 연결해 건물의 형태 및 공간별 특성에 맞게 최적 설계한 차세대 공조 시스템이다.  

신축 건물이나 리모델링 건물 등 건물 설계시부터 배관이 들어간다는 것이 가정용 에어컨과 구분되는 점으로, 개별제어는 물론 중앙 제어로 최대 수요전력 제어가 가능하다.
반응형